> 경제

삼성 ‘1억 화소 벽 깼다` 모바일 이미지센서 개발

삼성전자가 이미지센서 신제품을 출시했다. 1억 화소의 벽을 깼다. 지난 5월 6400만 화소 이미지 센서를 공개한 지 석 달 만이다. 사람 눈과 비슷한 프리미엄 제품으로 이미지 센서 1위인 일본 소니의 아성에 도전한다.

12일 삼성전자는 모바일 이미지센서 ‘아이소셀 브라이트 HMX’를 선보였다고 밝혔다. 이달부터 본격 양산할 예정이다. 이미지센서는 카메라 렌즈로 들어온 빛을 디지털 신호로 변환하는 역할을 한다. 이미지센서 속 화소가 많을수록 더욱더 자연 상태와 가까운 이미지를 얻을 수 있다.

이 제품은 초소형 0.8마이크로미터(㎛) 크기의 픽셀을 적용한 센서다. 1억800만화소다. 지난 5월 공개한 제품(6400만화소)보다 화소수가 1.6배 이상 늘어난 것이다. 모바일 이미지센서로는 업계 최대 화소수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약 0.75인치의 센서를 적용, 빛을 받아들이는 면적(수광면적)을 넓혔다”며 “4개의 픽셀을 합쳐 하나의 큰 픽셀처럼 활용하는 ‘테트라셀 기술’을 활용해 어두운 환경에서도 밝고 선명한 고화질 사진을 촬영할 수 있게 했다”고 설명했다.

스마트 ISO도 적용했다. 색 재현성은 높이고, 노이즈를 최소화하는 기술이다. 빛이 강한 환경에서는 Low-ISO 모드로 작동해 색 재현성을 높인다. 빛이 적은 환경에서는 High-ISO 모드로 작동해 노이즈를 개선한다.

이밖에도 동영상 녹화 시 화각 손실 없이 최대 6K(6016×3384)해상도로 초당 30프레임의 영상을 담을 수 있어 개인용 동영상 촬영을 넘어 영화와 방송 콘텐츠 등 전문가 수준의 영상 촬영에도 활용할 수 있다.

이번 신제품 출시에는 샤오미와의 협력이 큰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으로 이 제품은 샤오미 프리미엄 스마트폰에 탑재된다. 샤오미 공동 창업자 린빈 총재는 “초고화소 이미지센서를 스마트폰에 적용하기 위해 삼성전자와 개발 초기부터 긴밀히 협력해 왔다”며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사용자들에게 새로운 경험과 창의적인 콘텐츠 생산을 위한 플랫폼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 시스템LSI사업부 센서사업팀 박용인 부사장은 “인간의 눈과 같은 초고화질로 세상을 담는 모바일 이미지센서 개발을 위해 혁신적인 노력을 지속했다”며 “아이소셀 브라이트 HMX는 ‘1억800만화소’와 ‘테트라셀’, ‘아이소셀 플러스’ 등 삼성전자의 기술이 집약됐다”고 강조했다.

이종혜 기자 hey33@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09월 제2794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09월 제2794호
    • 2019년 09월 제2793호
    • 2019년 08월 제2792호
    • 2019년 08월 제2791호
    • 2019년 08월 제2790호
    • 2019년 08월 제2789호
    • 2019년 07월 제2788호
    • 2019년 07월 제2787호
    • 2019년 07월 제2786호
    • 2019년 07월 제2785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