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비즈니스IN]대한항공, 日 노선 동남아·중국으로 '턴'

대한항공은 최근 한·일 관계 경색으로 인한 일본 노선 수요 감소를 감안해 일부 노선 공급 조정에 나섰다.

대한항공은 일본 일부 노선을 운휴 및 감편한다고 20일 밝혔다. 9월 16일부터 부산~오사카 노선(주 14회), 11월 1일부터는 제주~나리타 노선(주 3회) 및 제주~오사카 노선(주4회) 운휴에 들어간다.

일부 노선은 일시적으로 운항을 중단한다. 인천~고마츠·가고시마 노선(주 3회)은 9월29일부터 11월16일까지, 인천~아사히카와 노선(주 5회)은 9월29일부터 10월26일까지 중단된다.

감편도 진행한다. 10월 26일까지 항공기를 작은 기종으로 바꿔 대당 좌석 공급량을 20~50석 줄이기로 한 인천~오사카·후쿠오카 노선에 대해서는 10월27일부터 11월1일까지 기존 주 28회 운항을 주 21회로 감편한다. 주 7회 운항하던 인천~오키나와 노선은 주 4회로, 주 14회 운항하던 부산~나리타 및 부산~후쿠오카 노선은 주 7회로 9월29일부터 11월16일까지 각각 감편한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한일관계 경색으로 인한 일본노선 수요 감소를 감안해 일부 노선 공급을 조정했다”고 설명했다.

대한항공은 일본노선을 축소해 생긴 공급력을 동계 스케줄에 맞춰 동남아와 대양주, 중국 노선에 고루 투입할 예정이다.

우선 인천~ 클락노선에 주 7회 신규 취항한다. 또 인천~다낭(베트남) 노선을 주 7회 증편해 주 21회 운항하며, 인천~치앙마이(타이) 주 4회 증편(주 11회), 인천~브리즈번(오스트레일리아) 주 2회 증편(총 주 7회)도 실시한다.

중국 노선도 신규 취항을 대폭 늘릴 예정이다. 지난 5월 국토교통부로부터 운수권을 배분 받은 인천~장자제(주 3회)·항저우(주 3회)·난징(중국) 노선(주 4회) 신규 취항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국내선 일부 노선의 공급도 늘린다. 포항~제주노선은 주 7회 신규 취항하며, 울산~제주 노선의 경우 주 2회 늘려 주 7회 운항할 계획이다.

이번 노선 조정은 정부 인가 조건이다. 대한항공은 정부 인가를 받는 대로 시행할 계획이다.

이종혜 기자 hey33@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1월 제2802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1월 제2802호
    • 2019년 11월 제2801호
    • 2019년 10월 제2800호
    • 2019년 10월 제2799호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2019년 09월 제2796호
    • 2019년 09월 제2795호
    • 2019년 09월 제2794호
    • 2019년 09월 제2793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영주, 산사의 추억 영주, 산사의 추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