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피플IN]허진수 SPC그룹 부사장, 캄보디아에 합작법인

  • SPC그룹 허진수 글로벌BU장(오른쪽)과 HSC그룹 속홍 회장이 캄보디아의 수도인 프놈펜에서 파리바게뜨의 캄보디아 진출을 위한 조인트벤처 설립에 관한 협약서에 서명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SPC그룹은 캄보디아 HSC그룹과 조인트벤처 설립 계약을 체결하고 현지 시장에 진출한다고 5일 밝혔다. SPC그룹이 조인트벤처 형태로 해외시장에 진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일각에서는 허영인 SPC그룹 회장의 장남인 허진수 SPC 부사장이 해외 합작법인 사업을 진두지휘하면서 그룹의 3세 경영이 본격화되고 있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6일 SPC에 따르면 SPC그룹은 캄보디아 기업 HSC그룹과 조인터벤처(JV)를 설립하고 파리바게뜨를 캄보디아에 선보이기로 했다. 이 과정에서 허 부사장이 합작법인 사업에 직접 나섰다. SPC그룹이 해외 합작법인 형태로 해외시장에 진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HSC그룹은 캄보디아 내 버거킹을 비롯해 루이비통모에헤네시(LVMH) 산하 크리스탈제이드 등을 운영하며 유통 산업에 대한 경험을 쌓은 기업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기준 매출액은 2000억원 규모다.

허 부사장은 전날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진행된 협약식에 참석해 속홍 HSC그룹 회장과 계약을 체결했다. 두 회사는 파리바게뜨뿐만 아니라 SPC삼립제품 수출 등 다양한 협력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SPC그룹의 싱가포르 법인인 ‘파리바게뜨 싱가포르 유한회사’는 HSC그룹의 계열사 ‘에이치에스씨 푸드앤베버리지 유한회사’와 각각 출자를 통해 이달 내에 ‘에이치에스피씨 유한회사’를 설립할 예정이다.

SPC그룹 관계자는 “앞으로는 현재까지 쌓아온 이미지와 신뢰를 바탕으로 조인트벤처, 마스터프랜차이즈 등 다양한 형태로 진출해 글로벌 사업에 더욱 속도를 낼 계획”이라고 말했다

유통업계에서는 이 같은 움직임이 향후 본격적인 3세 경영의 아니냐는 전망이 나온다. 허 부사장은 허영인 SPC그룹 회장의 장남이다. 허 부사장은 2005년 파리크라상에 입사한 뒤, 2011년 SPC그룹 전략기획실 전략기획부문장, 2014년 파리크라상 전무를 거쳤다. 그는 2015년 SPC그룹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이에 대해 SPC그룹 측은 “3세 경영을 논할 단계는 아니다”며 “허 부사장은 이전부터 글로벌 업무를 맡았다”고 말했다.

이종혜 기자 hey33@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1월 제2802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1월 제2802호
    • 2019년 11월 제2801호
    • 2019년 10월 제2800호
    • 2019년 10월 제2799호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2019년 09월 제2796호
    • 2019년 09월 제2795호
    • 2019년 09월 제2794호
    • 2019년 09월 제2793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영주, 산사의 추억 영주, 산사의 추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