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피플IN] 이재용 부회장, 日 아버지 친구들 만난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4일 방한하는 ‘이건희와 일본 친구들(LJF)’ 멤버들을 초대해 저녁식사를 함께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부친인 이건희 회장이 쌓아온 일본 인맥과 함께 한일 관계를 풀어보기 위한 민간 차원의 노력의 일환이라는 분석이다.

LJF는 이건희 회장이 1993년 신경영을 선언한 뒤 기술 경쟁력 확보를 위해서 일본 부품?소재 업체와의 협력이 중요하다는 점을 깨닫고 쌓아온 일본 재계 인사들의 모임이다. 이 회장은 “부품 경쟁력이 완성품 경쟁력을 좌우한다. 삼성전자가 잘되려면 일본 부품 회사들과 긴밀하게 협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모임에는 교세라, 무라타제작소, TDK 등 일본을 대표하는 9개 전자부품 회사 사장이 있다. 올해 LJF 서울 행사는 2014년 5월 이 회장이 급성 심근경색으로 쓰러진 이후 처음으로 한국에서 열리는 것이다.

이 부회장이 ‘LJF’ 행사를 직접 챙기는 것은 삼성그룹, 특히 삼성전자 사업에서 일본 부품 회사의 협력 관계가 중요하기 때문이다. 일본의 불화수소 등 수출 제재가 시작되자 이 부회장이 곧바로 일본을 찾아 금융권과 재계 인사 등을 만난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올해 서울 행사에서는 삼성전자 주요 사업 부문 대표가 직접 이들을 상대로 사업 전략 등을 발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재계에서는 이번 모임의 시점에 주목한다. 최근 삼성전자가 일본 이동통신 2위인 KDDI의 5G(세대) 통신 장비 공급사로 선정돼 5년간 20억달러(약 2조3500억원) 물량을 수출하게 된 것은 이 부회장이 일본 비즈니스 네트워크가 큰 힘을 발휘했다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이 부회장은 지난달 19일에도 일본 럭비 월드컵 개막식에 초청 받아 행사를 참관한 뒤 한동안 현지에 머물며 비즈니스 파트너들과 미팅을 이어가기도 했다.

이종혜 기자 hey33@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0월 제2799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0월 제2799호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2019년 09월 제2796호
    • 2019년 09월 제2795호
    • 2019년 09월 제2794호
    • 2019년 09월 제2793호
    • 2019년 08월 제2792호
    • 2019년 08월 제2791호
    • 2019년 08월 제2790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캐나다 몽트렘블랑 캐나다 몽트렘블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