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삼성전자, 갤노트10·디스플레이 선전…영업익 7조

삼성전자가 지난 3분기에 올해 처음으로 분기 매출 60조원, 영업이익 7조원의 벽을 넘었다. ‘갤럭시 노트 10’ 같은 플래그십 스마트폰의 판매 호조 덕분이다. 반도체 경기가 4분기부터는 점차 풀릴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면서, 내년부터는 삼성 실적이 다시 고공행진을 이어갈 거란 기대감도 이어진다.

삼성전자는 올해 3분기 연결 기준 잠정실적으로 매출 62조원, 영업이익 7조 7000억원을 기록했다고 8일 밝혔다. 작년 3분기와 비교해 매출은 5.29%, 영업이익은 56.18%나 줄어들었지만, 올해 2분기보다는 매출이 10.46%, 영업이익이 16.67% 증가했다.

특히 매출은 삼성전자가 역대 최고 실적(매출 65조4000억원)을 올렸던 지난해 3분기 이후 처음으로 60조원대로 복귀했고, 영업이익도 바닥권으로 평가 받는 6조원대를 올해 들어 처음으로 벗어나면서 향후 실적 회복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또 3분기에는 일회성 요인 없이 영업이익이 개선된 점이 시장의 주목을 받고 있다.

삼성전자의 실적 개선은 주력인 반도체사업부(DS)의 뒷받침 없이 이뤄졌다는 점이 고무적이다. 선전한 것은 모바일 등 무선사업부(IM)와 디스플레이 사업부가 전체 실적 개선을 이끌었기 때문이다.

IM부문은 지난 8월 출시된 프리미엄 스마트폰 ‘갤럭시노트 10’이 최단 기간 100만대를 돌파하는 등 인기를 얻었고, 중저가 제품인 A시리즈 등이 꾸준한 판매 호조를 보였다. IM부문에서 2조500억~2조8000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린 것으로 평가된다. 영업이익률도 2분기 5%에서 8∼9%까지 오른 것으로 추정된다. 이는 올해 2분기 보다 30%나 증가한 수치다.

디스플레이 사업은 애플에 사실상 독점 납품하는 중소형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등의 매출이 늘어나 실적 개선에 긍정적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삼성의 OLED패널은 자사뿐만 아니라 애플이나 화웨이의 고가 스마트폰에도 모두 쓰인다.

반도체 부문도 영업이익 3조 원을 넘으며 선방한 것으로 추정된다. 일본의 수출 규제로 일부 세트 업체들이 반도체를 앞당겨 주문해 단위 가격이 하락했지만 영업이익은 3조 원대를 지켰다는 분석도 나온다.

증권가와 IT(정보기술) 업계에서는 삼성전자가 4분기에 7조원 남짓한 영업이익을 기록해 올해 영업이익이 27조~28조원에 그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반도체 불황이 4분기에도 계속될 가능성이 큰 데다, 스마트폰 부문도 4분기에는 애플의 신작 아이폰과 경쟁하느라 마케팅 비용이 커지기 때문이다. 김양재 KTB투자증권 연구위원은 “4분기는 계절적 비수기여서 반도체 수요 불확실성이 존재하지만, 글로벌 데이터 센터들의 반도체 수요가 점차 증가하고 있어 내년 상반기에는 시장이 회복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종혜 기자 hey33@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1월 제2802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1월 제2802호
    • 2019년 11월 제2801호
    • 2019년 10월 제2800호
    • 2019년 10월 제2799호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2019년 09월 제2796호
    • 2019년 09월 제2795호
    • 2019년 09월 제2794호
    • 2019년 09월 제2793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영주, 산사의 추억 영주, 산사의 추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