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현대모비스, 자율주행 핵심센서 ‘라이다’ 2021년 상용화

현대모비스가 ‘완전 자율주행’ 기술 개발을 위해 글로벌 선도 센서 기술력을 갖춘 미국 ‘벨로다인’과 손잡는다.

현대모비스는 미국 벨로다인과 라이다 양산 기술 확보를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기술 협력과 사업 확대를 위해 긴밀히 협조해 나가기로 했다고 23일 밝혔다. 벨로다인과의 협력관계를 강화하기 위해 현대모비스는 벨로다인에 5000만 달러(약 600억원)를 투자한다. 양측은 이를 통해 2021년 레벨3 자율주행용 라이다 시스템을 양산, 국내·아시아 시장에 우선 적용하는 것을 시작으로 북미와 유럽 시장 개척에도 함께 나서기로 했다.

라이다는 카메라, 레이더와 함께 자율주행에 필요한 핵심 센서다. 자율주행 차량에서 라이다는 레이저를 발사해 반사신호로 사물이나 보행자 등 차량 주변 환경을 인식한다. 특히 차량 운전의 주도권이 사람에서 시스템으로 넘어가는 레벨3 이상의 자율주행 기술에서 가장 중요한 센서로 글로벌 자율주행차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관련 기술 확보가 필수적이다.

지난해 단거리 레이더 독자 개발에 성공한 현대모비스는 내년까지 딥러닝 기반의 카메라와 고성능 레이더 기술도 단계적으로 확보할 방침이다. 여기에 벨로다인과의 협력을 통해 라이다 양산 기술 역량까지 갖추게 되면, 운전자 개입이 필요 없는 레벨3 자율주행 시스템 핵심 센서 기술의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양사의 기술 협력은 벨로다인이 최신 라이다 센서를 공급하고, 현대모비스가 데이터 처리와 소프트웨어 통합을 통해 라이다 시스템을 완성하는 형태로 진행될 예정이다.

현대모비스는 앞서 최근 레벨 4~5단계의 자율주행 분야에서 세계적 수준의 기술을 보유한 미국 앱티브사와의 조인트벤처 설립 형태 공동 개발연합에 현대기아차와 함께 참여한 바 있다.

이종혜 기자 hey33@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2월 제2805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2월 제2805호
    • 2019년 11월 제2804호
    • 2019년 11월 제2803호
    • 2019년 11월 제2802호
    • 2019년 11월 제2801호
    • 2019년 10월 제2800호
    • 2019년 10월 제2799호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2019년 09월 제2796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