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젊은 감각에 첨단 지능형 주행 '2020년형 G70'

안전성 높여 "미래차는 운전자 성향 학습"
현대차 ‘제네시스 브랜드’가 젊은 감각을 돋보이게 한 2020년형 ‘G70’을 선보였다. 이번 모델은 특히 첨단 지능형 주행 안전 기술을 탑재해 눈길을 끈다. 주행 정보를 입체화면(3D)으로 구현하는 첨단 신기술을 입혔다. 자율주행 등 미래기술 개발에 한창인 현대차는 향후에도 각종 핵심기술을 더해 운전자 신뢰성 높이기에 주력할 방침이다.
  • 2020년형 G70
첨단 지능형 주행 ‘기본 적용’

제네시스는 상품성을 대폭 강화한 2020년형 G70를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했다. 2020년형 G70는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운전자 주의 경고(DAW) ▲하이빔 보조(HBA)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안전구간) ▲고속도로 주행 보조(HDA) 등 첨단 지능형 주행 안전 기술을 전 트림 기본 적용해 안전성을 높였다.

기존 3.3 터보 모델에 세계 최초로 적용했던 ‘12.3인치 3D 클러스터’를 2.0 터보 모델에서도 선택할 수 있도록 한 게 주요 특징이다. 12.3인치 3D 클러스터는 별도의 안경 없이 운전자의 눈을 인식해 다양한 주행 정보를 입체 화면(3D)으로 구현하는 첨단 신기술이다. 운전자의 선택에 따라 2D와 3D 화면으로 전환이 가능하며 취향에 맞게 테마 화면을 설정할 수 있다.

‘터널모드 자동 내기전환’를 신규 적용했는데, 이를 기본화했다. 터널 진입 시 오염된 공기의 실내 유입을 방지하는 기술이다. 내비게이션의 지도 정보와 차량의 속도를 기반으로, 차량이 터널에 진입하기 전 자동으로 공조 장치를 실내 순환모드로 전환하고 창문이 닫힌다.

고객들의 선호도에 따른 맞춤 설정도 다양화했다. 먼저 ‘2.0 터보 모델’은 아웃사이드 미러와 내부의 콘솔, 스티어링 휠 베젤 등에 리얼 카본 소재를 적용한 ‘얼티밋 패키지1’를 선택사양으로 제시한다. 이밖에 ‘3.3 터보 모델’은 미쉐린 PS4S 타이어, 브렘보 브레이크/로우스틸 패드 등 역동적인 주행에 특화된 ‘얼티밋 패키지 2, 3’를 선택 사양으로 내놓았다.

제네시스측은 “고성능 이미지를 추구하는 고객들이 2020년형 G70를 자신만의 차로 꾸밀 수 있도록 했다”며 “고객 선호도가 높은 19인치 미쉐린 올시즌 타이어를 2.0 터보 모델과 3.3 터보 모델의 선택 사양으로 두면서 선택권을 강화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G70는 세계 최고 자동차 전문지로 꼽히는 모터트렌드가 선정한 ‘2019 올해의 차’에 오른 데 이어, 지난 2월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승용 부문 ‘2019 북미 올해의 차’에 잇따라 선정됐다. 제네시스 관계자는 “2020년형 G70는 첨단 안전 및 편의사양, 디자인 개선, 고객 선호사양 추가 등을 통해 상품성을 대폭 강화했다”며 “앞으로도 고객 맞춤 혁신을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인공지능 기반 자율주행 기술 ‘온힘’

제네시스 브랜드를 포함한 현대차는 최근 자율주행 등 미래차 기술개발에 유독 힘을 쏟고 있다. 시대 흐름에 따른 불가피한 행보긴 하나 그 성과는 특히 주목받고 있다. 눈길을 끄는 분야가 여럿 보이는데 핵심은 결국 ‘운전자의 주행성향’을 읽는 것이다. 자율주행조차도 운전자의 성향에 맞춰 운행돼야 한다는 게 현대차의 목표다.

이런 가운데 현대차는 최근 머신러닝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SCC-ML)의 세계 최초 개발에 성공했다. 운전자의 주행성향에 맞는 부분 자율주행을 구현하는 기술이다. 앞차와의 거리를 일정하게 유지해 운전자가 설정한 속도로 자율주행을 해주는 기능으로, 첨단 운전자 보조시스템(ADAS)의 주요 기술 중 하나다.

SCC-ML의 뼈대는 인공지능 기술이다. 운전자의 주행성향을 자동차가 스스로 학습한다. 기존의 SCC는 앞차와의 거리, 가속성 등의 주행패턴을 운전자가 직접 설정해야 했다. 조절 단계가 세밀하지 않아 운전성향을 고스란히 반영할 수 없었다. 예컨대 동일한 운전자라도 고속과 중속, 저속 구간에 따라 가속성향은 다르게 마련이다. 기존에는 이 같은 세부적인 설정을 변경하기 어려웠던 것이다.

현대차가 독자 개발한 SCC-ML는 이런 문제를 해결했다. 그 원리를 보면 전방카메라, 레이더 등의 센서가 다양한 운전상황에서 발생되는 정보를 지속적으로 수집해 ADAS의 두뇌격인 제어컴퓨터로 보낸다. 제어컴퓨터는 입력된 정보로부터 운전자의 주행습관을 추출해 종합적인 주행성향을 파악한다. 이때 인공지능 기술 중 하나인 머신러닝 알고리즘이 적용된다.

SCC-ML은 다양한 상황을 고려해 총 1만개 이상의 패턴을 구분, 어떤 운전자의 성향에도 맞출 수 있는 기술이다. 무엇보다도 안전운전을 크게 벗어난 주행성향은 따르지 않도록 설정돼 있어서 신뢰성도 높였다는 게 현대차의 설명이다.

현대차는 해당 기능을 향후 신차에 선별적으로 적용할 예정이다. 현대차 자율주행개발센터 관계자는 “SCC-ML은 머신러닝 알고리즘을 적용해 기존 SCC의 사용성을 대폭 개선했다”며 “자율주행 기술 개발에 필수적인 인공지능 분야에서 업계 선두권의 기술력을 확보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주현웅 기자 chesco12@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2월 제2805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2월 제2805호
    • 2019년 11월 제2804호
    • 2019년 11월 제2803호
    • 2019년 11월 제2802호
    • 2019년 11월 제2801호
    • 2019년 10월 제2800호
    • 2019년 10월 제2799호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2019년 09월 제2796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