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롯데백화점 40돌…프리미엄 전략 박차

  • 창립 40주년을 맞은 롯데백화점이 혁신을 통해 재도약의 발판을 마련했다.
창립 40주년을 맞은 롯데백화점이 '공간, 브랜드, 조직문화' 혁신을 통해 재도약의 발판을 마련했다. 경쟁사와의 차별화를 위해 판매 공간의 일부를 체험을 위한 공간으로 바꾸는 한편, 본점을 포함해 주요 점포를 프리미엄 매장으로 개편한다.

롯데백화점은 지난 1979년 12월 서울 소공동에 '롯데쇼핑센터'를 오픈하며 유통업에 첫 발을 들였다. 영업 첫 해인 1980년 454억원의 매출을 기록해 동종업계 1위에 올랐다. 이후 지난 40년간 대한민국 백화점의 대표주자로 인식돼 왔다.

1983년에는 누적 방문 고객 수가 1억명을 넘어섰다. 1991년에는 유통업계 최초로 매출 1조 원을 달성했다. 또한 '1986년 서울아시안게임'과 '1988년 서울올림픽'의 공식 백화점으로 지정돼 전 세계 관광객들을 맞이했다.

이런 가운데 롯데백화점은 새로운 전략 마련에 힘을 쓰고 있다. 먼저 차별화된 판매 공간 조성 일환으로, 1층을 중소형 점포를 중심으로 한 테마형 전문관으로 구성할 방침이다. 백화점 백화점 1층을 단순 판매 공간이 아닌 문화, F&B등 다양한 경험요소가 가미된 복합적인 쇼핑 공간으로 꾸민다는 구상이다.

이와 함께 '1점포 1명소' 공간도 선보인다. 1명소의 경우 본점 에비뉴엘 9층 야외 테라스를 오픈형 집객 공간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또한 힐링, 여가 등 고객의 체류 시간을 늘릴 수 있는 공간으로 기획할 예정이다.

눈에 띄는 점은 롯데백화점 본점을 비롯한 주요 점포의 변신이다. 이곳은 프리미엄 매장으로 개편될 전망이다. 실제로 롯데백화점 본점은 작년 말부터 대대적인 리뉴얼 작업에 돌입했다.

이는 ‘백화점 1층은 곧 화장품 매장’이라는 공식을 깨는 게 핵심이다. 롯데백화점은 1층을 명품 매장으로 탈바꿈하기로 했다. 2층과 5층에는 각각 여성용 명품 매장과 남성용 명품 매장으로 꾸며질 예정이다. 프리미엄 개편 작업은 잠실점, 부산본점 등 전국 주요 점포로 확대할 방침이다.

강희태 롯데백화점 대표이사는 "롯데백화점은 1979년 창립 이후 지금껏 한결 같이 '모든 생각과 판단의 기준은 고객'이라는 것을 마음 속에 담고 있다"며 "지난 40년간의 경험과 노하우를 기반으로 장차 100년 기업으로 거듭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주현웅 기자 chesco12@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2월 제2806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2월 제2806호
    • 2019년 12월 제2805호
    • 2019년 11월 제2804호
    • 2019년 11월 제2803호
    • 2019년 11월 제2802호
    • 2019년 11월 제2801호
    • 2019년 10월 제2800호
    • 2019년 10월 제2799호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