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피플IN]이재용 선대회장 추모식서 “사업 보국”

사장단 오찬서 “사회와 나라에 보탬되도록 하자”
  • 19일 오전 경기도 용인시 호암미술관 인근 선영에서 열린 삼성그룹 창업주 호암 이병철 선대 회장의 32기 추도식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호암 고 이병철 선대회장의 창업이념인 ‘사업보국’(기업을 통해 국가와 인류사회에 공헌한다)을 강조하고 나섰다.

이 부회장은 19일 경기도 용인 선영에서 진행된 32주기 이병철 창업회장 추모식에 참석한 뒤 50여명의 삼성그룹 사장단과 오찬을 가졌다. 이 부회장이 삼성 사장단 전체가 모인 자리를 가진 건 2010년 사장 승진 이후 처음이다.

이 부회장은 삼성인력개발원 호암관에서 진행된 오찬에서 “안팎의 상황이 어려운 가운데서도 흔들림 없이 경영에 임해 주셔서 감사드린다”며 “선대회장님의 사업보국 이념을 기려 우리 사회와 나라에 보탬이 되도록 하자”고 말했다. 또 “지금의 위기가 미래를 위한 기회가 되도록 기존의 틀과 한계를 깨고 지혜를 모아 잘 헤쳐 나가자”고 당부했다.

앞서 이 부회장은 삼성전자 창립 50주년 기념 방송에서 “같이 나누고 함께 성장하는 것이 세계 최고를 향한 길”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삼성그룹은 호암의 기일인 11월 19일 매년 용인 선영에서 추모식을 연다. 이날 오전 11시부터 진행된 추모식에 모친인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 여동생인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이 참석했다. 이와 함께 김기남 삼성전자 대표이사 부회장, 김현석·고동진 대표 등 주요 계열사 사장단도 참석해 선대회장의 창업이념을 기렸다.

이종혜 기자 hey33@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2월 제2806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2월 제2806호
    • 2019년 12월 제2805호
    • 2019년 11월 제2804호
    • 2019년 11월 제2803호
    • 2019년 11월 제2802호
    • 2019년 11월 제2801호
    • 2019년 10월 제2800호
    • 2019년 10월 제2799호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인천 정서진 인천 정서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