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SKT,페북·카카오와 ‘VR동맹’

SK텔레콤이 카카오에 이어 글로벌 IT기업인 페이스북과도 손을 잡았다. 영화 ‘레디 플레이어 원’처럼 아바타(캐릭터)를 통해 가상공간에 여러 명이 접속해서 문화·여가 생활을 함께 즐길 수 있는 서비스를 위해서다.

SK텔레콤은 19일 기자 간담회를 열고 “5G 가상현실(VR) 서비스인 ‘버추얼 소셜 월드’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VR에 소셜 미디어를 입힌 방식이다. 올해 전 세계적으로 확대될 5G 핵심 서비스인 VR 콘텐트로 해외 시장을 공략하겠다는 복안이다.

해당 서비스는 VR 헤드마운트디스플레이(HMD·머리에 쓰는 VR기기)인 ‘오큘러스’나 삼성전자가 개발한 VR기기 ‘기어 VR’을 가지고 있는 고객은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또 앞으론 VR 전용기기 없이 스마트폰을 통해서도 해당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기술을 개발 중이다.

SK텔레콤은 “향후 경복궁, 마추픽추 같은 주요 관광지나 쇼핑몰 등으로 가상공간이 확대될 것”이라며 “VR서비스 이용자를 올해 월 10만명에서 내년 월 100만명으로 10배 성장시킬 계획”이라고 밝혔다.

페이스북을 비롯해 국내 기업이 이 사업에 참여. 서비스를 위해 국내 최초로 출시한 VR HMD ‘오큘러스 GO’는 페이스북이 인수한 VR 자회사 오큘러스가 개발한 것이다.

SKT는 또 카카오의 VR 체험개발사인 카카오VX와 손잡고 가상 테마 공간을 꾸린다. 또 넥슨과는 넥슨의 인기 게임인 카트라이더, 크레이지아케이드 등의 캐릭터를 활용한 VR 게임을 개발 중이다.

SK텔레콤은 이 서비스로 내년 상반기 미국을 시작으로 글로벌 시장에 진출한다는 계획이다. 전진수 5GX서비스사업단장은 “다국어 지원을 업데이트하고, 글로벌 이용자를 위한 클라우드 서버를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버추얼 소셜 월드와 비슷한 서비스로는 페이스북의 ‘호라이즌’이 있다. 해당 서비스는 현재 베타 서비스 중으로 내년 정식 출시를 앞두고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2월 제2806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2월 제2806호
    • 2019년 12월 제2805호
    • 2019년 11월 제2804호
    • 2019년 11월 제2803호
    • 2019년 11월 제2802호
    • 2019년 11월 제2801호
    • 2019년 10월 제2800호
    • 2019년 10월 제2799호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인천 정서진 인천 정서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