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DLF 관련 하나·우리은행 최고경영진 중징계 가능성 제기

영업점 다수 직원 연루, 경영진 중징계 불가피
  • DLF 사태 관련 금감원 분조위 개최에 대한 입장발표 기자회견. 사진=연합뉴스
[임진영 기자] KEB하나은행과 우리은행의 경영진이 중징계를 받을 것이라는 이야기가 흘러나오고 있다. .

8일 업계에 따르면 하나은행의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펀드(DLF) 불완전판매가 제조부터 판매까지 전 과정에서 문제가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영업점 다수의 직원이 연루된 사안인 만큼 경영진에 대한 중징계가 불가피하다는 게 업계 중론이다. 특히 DLF 검사·분쟁조정 방해 혐의에 더해 최근 상장지수증권(ETN) 불완전판매 중징계에 따른 가중처벌까지 겹쳐 상황이 불리하다

금감원 분쟁조정위원회(이하 분조위) 과정에서 하나은행과 우리은행은 상품위원회를 부실하게 운영한 점이 적발됐다. 초고위험 상품인 DLF를 정기예금 선호 고객에게 판매하도록 독려하는 등 각종 문제도 지적을 받은 바 있다.

특히 하나은행은 프라이빗뱅커(PB)들에게 불완전판매를 부인하는 111문항의 문답(Q&A) 자료까지 만들어 교육한 사실이 드러나 상황이 더 불리하다는 지적이다. 문답 자료를 보면 하나은행 PB들은 금감원이 증거를 제시하기까지 '그런 적 없다' 또는 '기억 없다'고 답변하도록 나타나있다.

하나은행은 DLF 내부문건 삭제 행위도 도마 위에 올랐다.

금감원이 포렌식으로 복구한 자료에는 DLF 실태 조사와 손해배상 검토 등의 내용이 담겨 있었다. 이 문건이 지성규 행장의 지시로 작성된 자료라는 점을 감안하면 지 행장의 승인 없이 자료 삭제가 가능했냐는 의심으로 이어질 수 있는 대목이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1월 제2812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1월 제2812호
    • 2020년 01월 제2811호
    • 2020년 01월 제2810호
    • 2019년 12월 제2809호
    • 2019년 12월 제2808호
    • 2019년 12월 제2807호
    • 2019년 12월 제2806호
    • 2019년 12월 제2805호
    • 2019년 11월 제2804호
    • 2019년 11월 제2803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속초 척산온천지구 속초 척산온천지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