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KDI “9개월째 실물경기 부진…심화 가능성은 낮다”

“수출 큰 폭 감소세…제조업 중심으로 산업생산 위축”
  • 한국개발연구원(KDI) 로고.
[임진영 기자] 한국개발연구원(KDI)이 9개월 연속으로 ‘한국 경제 부진’이 이어지고 있다는 진단을 내놨다. 다만 일부 심리지표는 개선 흐름을 보여 부진의 심화 가능성은 낮다고 봤다.

KDI는 8일 경제동향 12월호에서 “수출과 투자가 위축되는 등 실물경기가 부진을 지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KDI는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3월까지 경기상황을 ‘둔화’로 판단하다가 지난 4월부터는 ‘부진으로’ 한 단계 수위를 높였다.

KDI는 “광공업 생산이 감소하고 서비스업 생산도 낮은 증가세에 그치면서 경기 부진이 지속되고 있다”며 “수출이 큰 폭의 감소세를 이어가면서 제조업을 중심으로 산업생산이 위축됐다”고 분석했다.

KDI는 10월 광공업생산은 전년 대비 2.5% 줄었고, 서비스업생산 증가율은 0.3% 줄었다고 밝혔다. 10월 수출물량지수는 4.6% 하락했으며, 11월 수출금액은 지난해 같은 달보다 14.3% 감소했다.

그러나 KDI는 일부 심리지표의 개선 움직임도 주목했다.

10월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99.4로 전월(99.5)과 비슷했다.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는 98.7로 전월보다 0.2p 상승했다. 11월 소비자심리지수도 100.9로 3개월 연속 상승했다.

KDI는 “동행지수 순환변동치가 횡보하고 선행지수 순환변동치와 경제심리지수가 소폭 개선됐다”며 “경기 부진이 심화할 가능성은 낮다”고 전망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1월 제2812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1월 제2812호
    • 2020년 01월 제2811호
    • 2020년 01월 제2810호
    • 2019년 12월 제2809호
    • 2019년 12월 제2808호
    • 2019년 12월 제2807호
    • 2019년 12월 제2806호
    • 2019년 12월 제2805호
    • 2019년 11월 제2804호
    • 2019년 11월 제2803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속초 척산온천지구 속초 척산온천지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