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현대엘리베이터·KT와 ‘커넥티드 엘리베이터’ 개발

  • 현대엘리베이터 조재천 승강기사업부문장(직무대행, 오른쪽)과 KT이현석 디바이스사업본부장.
현대그룹의 핵심 계열사인 현대엘리베이터가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기반으로 한 미래 성장 동력 확보에 속도를 내고 있다. 미래 환경에 대비해 제품 경쟁력을 높여 글로벌 엘리베이터 시장을 적극 공략하겠다는 복안이다.

현대엘리베이터가 KT와 손잡고 AI를 적용한 차세대 승강기 개발에 나선다. 양측은 지난달 27일 서울 종로구 현대그룹빌딩에서 ‘커넥티드 엘리베이터 사업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조재천 현대엘리베이터 승강기사업부문장(직무대행), 이현석 KT 디바이스사업본부장을 비롯해 양사 주요 관계자가 참석했다.

커넥티드 엘리베이터는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해 스마트기기, 서비스로봇 등과의 커넥티비티(connectivity), 보안 및 안전, 인공지능 호출 및 음성명령 시스템 등 승객 편의성을 강화한 차세대 승강기다. 개발이 완료되면 승강기와 신호처리 호환이 불가능했던 서비스로봇들도 인간처럼 자유롭게 승강기를 타고 내릴 수 있게 된다. 또 승강기에 부착된 센서 들이 이상신호를 수집해 선제적인 수리가 가능해진다. 양사는 모니터 내장형 엘리베이터 공동 개발 등을 통해 광고사업 부문에서도 시너지 효과를 낼 계획이다.

조 부문장은 “국내 대표 통신 기업인 KT의 높은 ICT 역량과 당사의 연구개발(R&D) 및 유지관리 기술에 기반한 고객 중심의 차세대 엘리베이터 개발 토대가 마련돼 기쁘다”며 “국내 연구진과 기술진을 통해 새롭고 편리하고 안전한 엘리베이터를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본부장은 “업계 1위 현대엘리베이터의 제조 및 유지관리 기술과 KT의 ICT가 만나 커넥티드 엘리베이터라는 새로운 분야에 경쟁력을 갖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KT는 AI·5세대(5G)·사물인터넷(IoT) 등 ICT를 활용해 다양한 업계와의 협력을 강화해나가겠다”고 했다.

이종혜 기자 hey33@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2월 제2806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2월 제2806호
    • 2019년 12월 제2805호
    • 2019년 11월 제2804호
    • 2019년 11월 제2803호
    • 2019년 11월 제2802호
    • 2019년 11월 제2801호
    • 2019년 10월 제2800호
    • 2019년 10월 제2799호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인천 정서진 인천 정서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