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CJ헬로 품은 LG유플러스

LG유플러스가 CJ헬로를 인수한다. 우리나라 방송통신 사업자간 첫 기업결합이다. 향후 방송통신 이종 사업자간 합종연횡 신호탄이 될 전망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LG유플러스가 CJ헬로를 인수하기 위해 신청한 주식취득 인가와 최다액출자자 변경승인에 대해 조건부 인가·변경 승인을 했다고 15일 밝혔다.

이에 따라 LG유플러스의 CJ헬로 인수를 위한 모든 인허가 절차가 마무리됐다. CJ헬로는 24일 임시주주총회를 개최, 사명을 'LG 헬로비전'으로 변경하고 송구영 신임 대표를 비롯 사내이사를 선임한다.

과기정통부가 LG유플러스의 CJ헬로 인수를 조건부 인가한 것은 기업결합 이후에도 방송통신 시장에서 경쟁을 제한하거나 공공성을 훼손할 가능성이 낮다고 판단한 결과다.

그럼에도 LG유플러스의 CJ헬로 인수 이후 알뜰폰(1위)과 유료방송(2위) 시장점유율이 급상승하는 만큼 공정 경쟁과 이용자 보호, 경쟁활성화를 위한 조건을 부과했다.

주요 인가·승인 조건은 ▲알뜰폰 도매제공 대상 확대와 데이터 선구매제 할인 제공 ▲유무선 결합상품 동등제공 ▲CJ헬로 알뜰폰 가입자 LG유플러스로 전환 강요·유인 금지 ▲농어촌 등 음영지역 광대역 광가입자망(BcN) 구축 ▲LG유플러스·CJ헬로 매년 PP 프로그램 사용료 지급 규모 및 전년대비 증가율 공개 ▲콘텐츠 투자계획 구체화와 협력업체와의 상생방안 마련 등이다.

LG유플러스는 CJ헬로 인수가 완료됨에 따라 계획대로 콘텐츠 제작과 유무선 융복합 기술개발에 5년간 2조 6000억원을 투자한다. 이와 함께 CJ헬로와 네트워크 인프라를 공동 구축·활용해 효율성을 높인다. CJ헬로는 네트워크에 5년간 6200억원을 투자, 케이블TV 품질도 높인다.

이종혜 기자 hey33@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2월 제2815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2월 제2815호
    • 2020년 02월 제2814호
    • 2020년 02월 제2813호
    • 2020년 01월 제2812호
    • 2020년 01월 제2811호
    • 2020년 01월 제2810호
    • 2019년 12월 제2809호
    • 2019년 12월 제2808호
    • 2019년 12월 제2807호
    • 2019년 12월 제2806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인도 북동부 인도 북동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