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이재용 “위기상황…미래기술에 생존 달려”

기흥·수원 사업장 릴레이 회의 이어 화성까지 현장경영 박차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9일 화성 사업장을 찾아 직원들을 격려했다.
[주간한국 주현웅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현장 경영에 적극 행보를 보이고 있다. 사법 리스크를 떠안은 상황이지만 가시화한 경제위기 및 대외 불확실성 등의 돌파구 마련이 시급한 데 따른 영향으로 보인다.

삼성전자 등에 따르면 19일 이 부회장은 경기도 화성에 위치한 '삼성전자 반도체 연구소'를 찾아 DS부문 사장단과 간담회를 갖고 반도체 미래 전략을 점검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차세대 반도체 개발 로드맵 ▲메모리 및 시스템반도체 개발 현황 ▲설비·소재 및 공정기술 등에 대한 중장기 전략 ▲글로벌 반도체 산업환경 변화 및 포스트 코로나 대책 등을 논의했다.

자리에는 김기남 DS부문장 부회장, 진교영 메모리사업부장 사장, 정은승 파운드리사업부장 사장, 강인엽 시스템LSI사업부장 사장, 박학규 DS부문 경영지원실장 사장, 강호규 반도체연구소장 등이 참석했다.

이 부회장은 간담회 이후, 반도체 연구소에서 차세대 반도체를 개발 중인 연구원들을 찾아 격려하며 임직원들과 함께 '반도체 비전2030' 달성 의지를 다졌다.

반도체 연구소에서는 선행 공정 및 패키징 기술과 공정 미세화 한계 극복을 위한 신소재 및 반도체 소프트웨어 연구 등 차세대 반도체에 적용 가능한 미래 기술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이재용 부회장은 “가혹한 위기 상황”이라며 “미래 기술을 얼마나 빨리 우리 것으로 만드느냐에 생존이 달려있다”고 말했다. 또 “시간이 없다”고도 강조했다.

이 부회장의 속도감 있는 경영은 당분간 지속될 것이란 말이 많다.

앞서 지난 15일에도 이 부회장은 삼성전자 디바이스솔루션(DS), IT·모바일(IM) 부문 사장단과 평택·기흥·수원 사업장에서 릴레이 간담회를 가졌었다.

이날 이 부회장은 오전과 오후에 지속적으로 반도체와 제품 사업부 사장단과 간담회를 강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전에는 디바이스솔루션(DS) 부문 경영진들과 만나 글로벌 반도체 시황과 투자 전략을 논의했고, 오후에는 파운드리 전략에 머리를 맞댔다고 전해진다. 파운드리와 관련해서는 글로벌 시황 및 무역 분쟁 파급력, 선단공정 개발 로드맵(5나노, GAA 등) 등을 면밀히 점검했다고 한다.

chesco12@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6월 제2834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6월 제2834호
    • 2020년 06월 제2833호
    • 2020년 06월 제2832호
    • 2020년 06월 제2831호
    • 2020년 06월 제2830호
    • 2020년 05월 제2829호
    • 2020년 05월 제2828호
    • 2020년 05월 제2827호
    • 2020년 05월 제2826호
    • 2020년 04월 제2825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20대 여성을 위한 건강노트  20대 여성을 위한 건강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