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연일 ‘미래가치’ 강조하는 이재용

지난 6일 C랩 임직원들과 간담회…성과물 직접 체험해보고 개선 제안도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6일 수원사업장을 찾아 사내 벤처프로그램 'C랩' 임직원들을 격려했다.
[주간한국 주현웅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이번에는 ‘벤처정신’을 주문했다. 지난 6일 수원사업장을 찾아 사내 벤처프로그램 'C랩'의 임직원들과 간담회를 갖고 미래를 향한 도전 정신을 당부했다.

C랩은 삼성전자가 창의적 조직문화 확산을 위해 2012년 도입한 사내 벤처육성 프로그램이다. 참여 임직원들에게는 1년간 현업에서 벗어나 본인들이 직접 낸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스타트업으로 구현해볼 수 있는 기회가 제공된다.

이날 자리에는 김현석 삼성전자 CE부문장 사장과 노태문 무선사업부장 사장, 최윤호 경영지원 실장 등이 배석했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임직원들로부터 ▲C랩에 참여한 계기 ▲사내 벤처 활동의 어려움 및 애로사항 등을 경청했다. 이어 ▲창의성 개발 방안 ▲도전적인 조직문화 확산을 위한 아이디어 등에 대해서도 자유롭게 의견을 나눴다고 알려졌다.

간담회에 앞서서는 C랩 스타트업들의 제품과 기술이 전시된 'C랩 갤러리'를 돌아봤다고 전해졌다. 스타트업 기업들의 성과물을 직접 체험해보고, 개선 사항을 제안하기도 했다.

이 부회장은 이 자리에서도 ‘미래’를 힘줘 말했다. 그는 “미래는 꿈에서 시작된다. 지치지 말고 도전해 가자”며 “끊임없이 기회를 만들고, 오직 미래만 보고 새로운 것만 생각하자”고 말했다.

이 부회장은 지속 현장경영에 나설 때마다 미래가치를 피력하고 있다. 앞서 지난 6월 반도체부문 자회사인 세메스(SEMES) 천안사업장을 찾았을 때도 “갈 길이 멀다. 지치면 안 된다. 멈추면 미래가 없다"고 말했었다. 같은 달 경기 화성 '삼성전자 반도체 연구소'에 갔을 때에도 “미래 기술을 얼마나 빨리 우리 것으로 만드느냐에 생존이 달려있다”고 강조한 바 있다.

한편 삼성전자에 따르면 2012년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C랩을 통해 스타트업에 도전한 이들 중 창업에 성공한 이들은 총 163명에 달한다.

지난 5월에는 우수 과제 스타트업으로 꼽힌 5곳의 창업을 지원하기도 했다. 5개 스타트업은 각각 ▲컴퓨터 그래픽(CG) 영상 콘텐츠를 쉽게 제작할 수 있는 ‘블록버스터(Blockbuster)’ ▲종이 위 글자를 디지털로 변환·관리해주는 ‘하일러(HYLER)’ ▲AI 기반 오답 관리와 추천 문제를 제공하는 ‘학스비(HAXBY)’ ▲인공 햇빛을 생성하는 창문형 조명 ‘써니파이브(SunnyFive)’ ▲자외선 노출량 측정이 가능한 초소형 센서 ‘루트센서(RootSensor)’다.

주현웅 기자 chesco12@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8월 제2839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8월 제2839호
    • 2020년 07월 제2838호
    • 2020년 07월 제2837호
    • 2020년 07월 제2836호
    • 2020년 07월 제2835호
    • 2020년 06월 제2834호
    • 2020년 06월 제2833호
    • 2020년 06월 제2832호
    • 2020년 06월 제2831호
    • 2020년 06월 제2830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왕짜증 엄마, 가족도 힘들다  왕짜증 엄마, 가족도 힘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