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SK네트웍스, '민팃ATM' 이용고객 기부 중고폰 1만대 돌파

[주간한국 주현웅 기자] SK네트웍스의 ICT 리사이클 사업 브랜드 '민팃'은 비대면 중고폰 거래기기인 ‘민팃ATM’ 이용 고객이 기부한 중고폰이 1만대를 돌파했다고 22일 밝혔다.

앞서 민팃은 지난해 7월말 투명하고 안전한 중고폰 유통을 위해 폰 기능 점검 및 시세 조회, 매입과 정산을 현장에서 한번에 진행하는 '민팃ATM'을 선보인 바 있다. 중고폰 평가액을 기부하는 메뉴를 제공해 고객들이 일상생활 가운데, 사회공헌에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

이를 통해 민팃ATM 운영 1년 만에 1만대가 넘는 중고폰 기부가 이뤄지게 됐다. 이 기간 민팃ATM을 통해 수거한 중고폰은 총 18만7000 대로, 고객 20명 가운데 한 명 이상이 기부를 선택한 셈이다. 고객들의 기부금액 합계는 2000만원 수준. 민팃은 연말 기부 폰 1대 당 1만 원을 추가 지원하는 캠페인 등의 방법으로 2천만원의 기부금을 조성, 총 4000만 원을 세이브더칠드런에 전달해 ICT 취약계층의 교육을 도왔다.

민팃 관계자는 “재판매가 불가능한 피처폰의 경우 활용가치가 낮지만 1천 원의 평가액을 제안해 집안에 잠들어 있는 중고폰이 수거되도록 힘쓰는 중”이라며 “점점 더 많은 고객이 민팃ATM 이용에 동참하고 있어, 향후 생활 속 기부문화를 확산하는 데 민팃이 더 많은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발했다. 또 “이를 통해 이웃 돕기는 물론 자원재활용과 환경 보전에도 더욱 더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민팃은 중고폰 기부대수 1만대 돌파를 기념해 지난 20일 1만번 째 기부고객과 최다 기부고객, 최고가 중고폰 기부고객 등에게 워커힐 호텔 피자힐 이용권을 비롯한 감사선물을 증정하기도 했다.

향후 민팃은 첨단 기술을 활용한 고객 중심의 서비스를 바탕으로 민팃ATM을 통한 중고폰 유통문화 조성을 강화하고, 이웃과 환경을 살리는 ICT 리사이클 플랫폼 사업 브랜드로 진화해나갈 계획이다.

한편 민팃ATM은 현재 대형마트 및 삼성 디지털프라자, 관공서 등 전국 500여 개소에서 운영되고 있으며, 최근에는 기존 기능에 더해 고객의 데이터 삭제·전송 기능을 추가 탑재한 ‘민팃 mini ATM(프라이버시 보호 AI키오스크)’을 개발해 SK텔레콤 주요 대리점에 설치 중이다.

chesco12@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9월 제2846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9월 제2846호
    • 2020년 09월 제2845호
    • 2020년 09월 제2844호
    • 2020년 08월 제2843호
    • 2020년 08월 제2842호
    • 2020년 08월 제2841호
    • 2020년 08월 제2840호
    • 2020년 08월 제2839호
    • 2020년 07월 제2838호
    • 2020년 07월 제2837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공황장애, 자율신경기능 회복해야 낫는다  공황장애, 자율신경기능 회복해야 낫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