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롯데리아 직원 모임서 코로나 10명 확진…총회 참석자수 22명

롯데GRS “롯데리아 해당 지점 휴점 및 방역 조치”
  • 12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리아 군자점에 코로나19 확진자 관련 임시 휴점 안내문이 붙어 있다. (사진 연합)
[주간한국 송철호 기자] 롯데리아 직원 모임 관련 코로나19 확진자가 10명으로 늘었다. 12일 서울시 등에 따르면, 이들은 서울시 내 롯데리아 지점장 등 롯데리아 직원으로 모임에는 총 22명이 참석했다.

지난 6일 오후 3시경 롯데리아 군자역점에 모인 직원은 이후 오후 5시경에는 능동로 한 족발집도 방문했다. 이들은 저녁 7시경 치킨뱅이 능동점으로 자리를 옮겼다.

이날 참석자 중 경기 고양시 거주자 1명이 지난 11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고 모임에 참석한 3명(서울 거주)이 같은 날 추가로 확진됐다. 또 서울에서 4명, 서울 외 타 시도 주민 2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서울시에 파악된 롯데리아 모임 관련 확진자 수는 전국 10명으로 늘어났다.

방역당국은 “지난 6일 오후 5시~7일 새벽 2시 치킨뱅이 능동점에 다녀간 사실이 있다면 가까운 보건소 등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아달라”고 당부했다.

롯데GRS에 따르면, 총회 참석자수는 22명(점포 19명, 지점 사무소 3명)으로 양성 판정자는 10명(점포7명+지점3명), 음성 판정자 역시 10명으로 나타났다. 현재 검사 진행자는 2명이다. 이에 따른 방역 조치는 7개점으로 종각역(질본 승인 후 재 영업 중), 면목중앙점, 군자점, 소공2호점, 서울역사점, 숙대입구역점, 건대역점이다.

롯데GRS 관계자는 “11일 확진자 발생 매장(종각역점)은 질병관리본부 역학 조사 후 휴점했고 12일부로 정상영업 가능 통보를 받아 현재 영업 중”이라며 “11일 저녁 7시 회의 참석 매장은 휴점했고 질병관리본부 측 역학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음성 확진자 매장 점장은 자가 격리 조치 후 운영 중으로 현재 해당 매장 롯데리아 홈페이지 내 오후 6시 게재될 것”이라면서 “코로나 문제로 심려를 끼쳐 죄송하게 생각하고 있으며 현재 지속적인 검사 진행 중으로 추가 사안이 있으면 신속하게 전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song@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9월 제2846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9월 제2846호
    • 2020년 09월 제2845호
    • 2020년 09월 제2844호
    • 2020년 08월 제2843호
    • 2020년 08월 제2842호
    • 2020년 08월 제2841호
    • 2020년 08월 제2840호
    • 2020년 08월 제2839호
    • 2020년 07월 제2838호
    • 2020년 07월 제2837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공황장애, 자율신경기능 회복해야 낫는다  공황장애, 자율신경기능 회복해야 낫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