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소비할인권 재개…영화관 6000원·공연장 8000원 할인

  •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 모습. 사진=연합뉴스
[최성수 기자]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으로 중단됐던 소비 할인권 배포를 재개하기로 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18일 “그간의 거리 두기 강화에 따라 피해가 컸던 업종을 지원하고 침체된 서민경제를 회복하기 위해, 그동안 중단됐던 소비 할인권 지원사업을 조심스럽게 재개하겠다”고 밝혔다.

당초 정부는 지난 8월 일부 소비 할인권을 배포했다가 광복절을 기점으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심해지자 발행을 중단했었다.

정부는 코로나19를 고려해 모든 분야를 일시에 재개하지 않고 방역적으로 안전하고 관리가 용이한 부분부터 단계적으로 재개할 예정이다.

우선 이용 인원의 제한, 출입자 명단 관리, 이용자 간의 거리 두기 등 방역 관리가 용이한 전시·공연·영화·체육 분야부터 소비 할인권 사용이 가능해진다.

세부적으로 오는 22일부터 박물관의 경우 온라인으로 예매하면 1인 5매까지 최대 3천원까지 40%를 할인해준다.

미술 전시는 온라인 예매(1인 4매 한도)와 현장 구매(월 1인 6매 한도) 모두 1000원에서 3000원까지 할인된다.

공연은 오는 22일부터 온라인 예매처를 통해 예매 시 1인당 8000원이 할인(1인 4매 한도)되며 24일부터 사용할 수 있다.

영화는 오는 28일부터 각 영화관 온라인 예매처(홈페이지·앱)를 통해 예매 시 1인당 6000원이 할인(1인 2매 한도)된다. 오는 30일부터 사용할 수 있다.

체육시설의 경우에는 카드사별 당첨자가 정해진 기간(11월 2일~11월 30일)에 8만 원 이상을 사용하면, 3만 원을 환급해준다.

방역적으로 위험성이 수반되는 숙박과 여행, 외식 등 3개 분야는 이번 조치에 포함되지 않는다고 중대본은 설명했다.

해당 분야는 앞으로의 감염 확산 상황을 고려해 재개시기를 검토할 예정이다.

정부는 소비 할인권이 적용되는 시설 사업자에 대해 인원 제한, 마스크 착용, 방역 소독 등 핵심 방역수칙 준수 의무를 부과하기로 했다.

소비자에 대해서도 방역수칙 준수에 동의하는 경우에만 할인권을 발급한다.

영화관, 실내체육시설 등에 대해서는 방역 물품을 지원하고, 공연장 방역 지킴이(450명) 등 방역 지원도 함께 실시할 계획이다. 또, 영화관, 공연장, 실내체육시설 등 관련 시설을 대상으로 방역 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다.

중대본은 “문화 분야의 소비 할인권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문화산업 종사자에게 도움이 되고, 장기간의 코로나19 유행으로 정신적으로 지치고 힘든 국민들께도 위로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10월 제2849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10월 제2849호
    • 2020년 10월 제2848호
    • 2020년 09월 제2847호
    • 2020년 09월 제2846호
    • 2020년 09월 제2845호
    • 2020년 09월 제2844호
    • 2020년 08월 제2843호
    • 2020년 08월 제2842호
    • 2020년 08월 제2841호
    • 2020년 08월 제2840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사람도 방전된다 ‘번아웃증후군'  사람도 방전된다 ‘번아웃증후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