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신용보증기금, DGB금융지주와 비대면·디지털 금융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 체결

[주간한국 장서윤 기자]신용보증기금(이사장 윤대희)과 DGB금융지주(회장 김태오)는 대구은행 제2본점에서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대비하고 정부의 디지털 뉴딜 정책을 뒷받침하기 위해 지난 14일 ‘비대면·디지털 금융 활성화를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양기관은 고객 방문이 필요 없는 ‘비대면 우대금융상품’을 연내 출시하고, 재무적 신용등급은 낮으나 상거래 신용지수가 우수한 기업을 위한 ‘상거래 신용지수를 활용한 우대 금융상품’도 마련할 계획이다.

또한, 대구은행에서 신보의 비대면 보증상품인 ‘Easy-One 보증’과 상거래 신용지수를 활용한 ‘상거래 신용지수 연계 보증’을 통해 대출받는 경우 추가로 보증료율 우대(3년간 0.2%p 차감) 혜택을 제공한다.

그 외에도 기관별로 보유한 기업의 데이터 교류와 비대면 플랫폼 연계 등을 공동 추진해 기업의 편의성 증대를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신용보증기금 윤대희 이사장은 “이번 협약으로 대구에 본사를 둔 양기관이 상호 협력해 코로나19 확산으로 피해를 입은 지역 중소기업 지원을 확대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며, “앞으로도 신보는 비대면·디지털 금융 활성화를 통한 중소기업의 금융접근성 제고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10월 제2850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10월 제2850호
    • 2020년 10월 제2849호
    • 2020년 10월 제2848호
    • 2020년 09월 제2847호
    • 2020년 09월 제2846호
    • 2020년 09월 제2845호
    • 2020년 09월 제2844호
    • 2020년 08월 제2843호
    • 2020년 08월 제2842호
    • 2020년 08월 제2841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공황장애 환자, 40대가 가장 많은 이유  공황장애 환자, 40대가 가장 많은 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