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LS전선, '베트남판 그린뉴딜' 수혜 볼까

베트남 신재생 에너지 시장 본격 확대/ LS전선아시아 베트남 자회사의 신재생 에너지 시장 진출 가속화
[주간한국 주현웅 기자] 베트남 신재생 에너지 시장이 지속 성장 중인 가운데, LS전선아시아의 베트남 자회사인 LS-VINA도 판매량 확대에 속도를 붙였다.

16일 ‘베트남 전력 마스터플랜’에 따르면, 베트남은 태양광 에너지 생산량을 2020년 0.9GW에서 2030년까지 12GW까지 늘릴 계획이다. 이에 따라 베트남 전력케이블 시장 점유율 1위(2019년 기준 약 22%) 기업인 LS-VINA의 태양광 시장 진출도 가속화 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LS전선 관계자는 “2분기 코로나19로 인해 베트남 전력시장이 위축 되됐에도 불구하고 LS-VINA의 태양광 프로젝트와 관련된 월 매출은 전력부문 월 매출인 23M$의 약 15% 수준인 3.5M$ (약 40억원) 수준”이라며 “이는 전년 대비 약250% 정도 증가한 수준”이라고 설명햇다.

베트남은 풍력발전 시장 또한 가파른 속도로 확대되고 있다. 베트남은 해안지대가 3000km 가 넘고 남쪽 지방의 평균 풍속은 8m/s~9m/s 에 달한다. 베트남 영토의 8.6%가 풍력발전에 적합한 자연환경을 보유하여 풍력발전에 대한 잠재력이 상당하다.

이에 베트남 정부는 2030년까지 풍력발전으로 약 10GW의 전기를 생산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지난 2019년 말까지의 베트남 총 누적 풍력발전 설비용량(0.5GW)의 약 20배 규모다. 이로써 2030년까지 풍력발전으로 인한 전력시장은 약 36억 달러(약 4조1000만원)가지 커질 전망이다.

LS전선 관계자는 “LS-VINA는 글로벌 해저케이블 생산설비를 갖추고 있는 LS전선과 연계해 베트남 해상 풍력 시장을 선점해 나갈 것”이라며 “해상 풍력시장의 성장은 지중 송전선의 추가 수요를 증가시킬 것으로 기대가 되고 있어, LS-VINA의 지중 송전선의 매출 증대 또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LS전선아시아는 지난 13일 실적발표를 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6%증가, 영업이익은 20% 감소했다. 다만 코로나19로 인한 베트남 시장이 전면중지 되었던 2분기에 비해서는 매출은 8% 증가, 영업이익은 827% 상승했다.

chesco12@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10월 제2850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10월 제2850호
    • 2020년 10월 제2849호
    • 2020년 10월 제2848호
    • 2020년 09월 제2847호
    • 2020년 09월 제2846호
    • 2020년 09월 제2845호
    • 2020년 09월 제2844호
    • 2020년 08월 제2843호
    • 2020년 08월 제2842호
    • 2020년 08월 제2841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공황장애 환자, 40대가 가장 많은 이유  공황장애 환자, 40대가 가장 많은 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