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포스코, 철강솔루션으로 ‘스마트 그린도시’ 만든다

21일 포스코 -KT-마이즈텍 스마트 그린도시 구축 위한 사업협력 체결
  • 포스코-KT-마이즈텍 스마트 가로시설. (인포그래픽 포스코)
[주간한국 송철호 기자] 포스코가 KT·마이즈텍과 함께 ‘스마트 그린도시’ 구축에 나선다. 포스코는 21일 포스코센터에서 KT와 친환경 가로(街路)시설 제작업체 마이즈텍과 함께 ‘스마트 그린도시 구축을 위한 사업협력’을 체결했다.

스마트 그린도시는 그린뉴딜 정책 일환으로 환경부에서 추진 중인 사업이며 이번 협약을 통해 3사는 지방자치단체에 ‘스마트 가로시설’을 제안키로 하고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공동마케팅을 추진한다.

스마트 가로시설은 포스코 철강 기술, KT 사물인터넷(IoT) 기술과 마이즈텍 제작 기술을 결합한 친환경 가로시설이다. 이 시설은 빗물을 저장해 가로수에 수분을 적기에 공급할 수 있는 급수블록과 뿌리 융기를 방지하는 보호대로 구성돼 있다. 급수블록에 설치된 IoT 센서는 가로수와 토양 상태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해 물이 필요한 시점을 스스로 파악한다.

이를 통해 지구 온난화에 따른 폭염으로 가로수가 고사하는 것을 방지하고 가로수 생명주기를 늘려 도심 이산화탄소를 감축시킨다. 또 스마트 가로시설을 적용하면 지상에 설치된 전력 및 통신선과 복잡한 지하 매설 배관 등을 체계적으로 지중화(地中化)할 수 있어 도시 미관이 개선된다.

포스코는 대기업·중소기업·벤처기업 등과 함께 각사 역량을 결집해 이번 스마트 가로시설을 개발할 계획이다. 포스코는 부식에 강한 특수 철강재 포스맥(PosMAC)을 급수블록과 보호대 소재로 공급하고 강재 이용기술을 제공한다. KT는 급수블록에 빗물관 모니터링 센서와 누설전류 감지 센서 등 IoT센서들을 활용한 IT 인프라 플랫폼을 구축한다.

마지막으로 마이즈텍은 포스코 프리미엄 강건재 통합 브랜드 ‘이노빌트(INNOVILT)’ 제품인 가로수 급수블록과 보호대를 제작 및 공급한다. 또 가로수 보호대 주변에는 포스코 사내벤처인 이옴텍에서 제철소 부산물을 활용해 제작한 투수(透水)용 보도블럭이 패키지로 설치된다. 투수용 보도블럭은 기존 벽돌 보도블록과는 달리 빗물이 땅으로 투과되고 분해 및 재조립이 가능해 친환경적이다.

이날 협약식에는 김상균 포스코 강건재마케팅실장, 이현석 KT 디바이스 사업본부장, 김진환 마이즈텍 대표이사 등이 참석했다.

김상균 강건재마케팅실장은 “대기업, 중소기업과 벤처기업이 힘을 모아 지역사회 녹색 생태계 회복에 함께 나서기로 한데 의의가 크다”며 “강건재 시장에서 철강 친환경 이미지가 제고될 것”이라고 밝혔다.

스마트 그린도시 사업은 정부 그린뉴딜 8대 추진과제 중 하나로 기후·환경위기에 지속가능한 환경도시 구현을 목표로 한다. 정부는 스마트 그린도시 25곳을 선정해 내년부터 2년 간 총 2900억 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song@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11월 제2854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11월 제2854호
    • 2020년 11월 제2853호
    • 2020년 11월 제2852호
    • 2020년 11월 제2851호
    • 2020년 10월 제2850호
    • 2020년 10월 제2849호
    • 2020년 10월 제2848호
    • 2020년 09월 제2847호
    • 2020년 09월 제2846호
    • 2020년 09월 제2845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수험생, 장이 편해야 공부 잘 된다  수험생, 장이 편해야 공부 잘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