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LH,미얀마 경제협력 산업단지 안정적 추진기반 마련

[주간한국 장서윤 기자]LH(사장 변창흠)는 한-미얀마 경제협력 산업단지와 관련, 우리나라 해외 도시개발사업 최초로 국제투자보증기구(MIGA*)의 ‘정치리스크 보험’에 가입해 안정적인 사업추진 기반을 마련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보험가입은 LH가 미얀마 합작법인(KMIC Development Co., Ltd.)에 출자한 자본금 73억원 중 66억원에 대해 최장 15년까지 보증해 주는 손실보장 계약이며, 향후 합작법인에 대한 LH의 채무보증 대출 예정액에 대해서도 추가로 보험가입 예정이다.

‘국제투자보증기구’는 개발도상국에 대한 민간 투자를 보장하고, 투자 촉진을 장려하기 위해 1988년 설립된 World Bank Group의 국제기구로, 설립 이후 약 118개국 900여개 프로젝트에 68조원 규모의 보증을 제공했다.

이번 보험 가입으로 LH는 전쟁·내란, 송금제한, 계약불이행 등 사업 손실 최소화 방안을 마련했고, 국제기구 공신력을 활용해 미얀마 정권변경 등의 정치 리스크와 무관하게 안정적 사업 추진이 가능해졌다.

아울러, 산업단지 개발과정에서 국제기구(MIGA)에서 요구하는 글로벌 환경·사회기준 및 국제 노동조건 등에 대한 준수의무가 부가돼 수준 높은 산업단지 조성에 대한 신뢰성을 확보 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한편, 한-미얀마 경제협력 산업단지는 LH가 주도하는 최초의 산업단지로 미얀마 양곤시에서 북측으로 10km 떨어진 야웅니핀 지역에 2,249천㎡ 규모로 조성되며, LH가 40%, 미얀마 정부가 40%, 글로벌세아(주)가 20% 투자한 합작법인(Joint Venture)이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히로시 마타노 국제투자보증기구 총재는 “한-미얀마 경제협력 산업단지 개발 사업이 미얀마 내 일자리 창출 및 산업단지 경쟁력 강화에 기여할 것”이라며, “본 산업단지에 대한 분쟁조율 지원 등 MIGA의 역할이 미얀마 내수시장의 민간 투자를 독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용삼 LH 글로벌사업본부장은 “정치 리스크 보험 가입을 통해 국제적 경쟁력을 갖춘 산업단지를 조성할 수 있어 미얀마는 경제문제를 해결할 수 있고, 한국은 해외진출 희망 기업에 친환경적이고 쾌적한 근로 환경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며, “글로벌 기준에 부합하는 한국형 스마트 그린 산업단지의 좋은 본보기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11월 제2854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11월 제2854호
    • 2020년 11월 제2853호
    • 2020년 11월 제2852호
    • 2020년 11월 제2851호
    • 2020년 10월 제2850호
    • 2020년 10월 제2849호
    • 2020년 10월 제2848호
    • 2020년 09월 제2847호
    • 2020년 09월 제2846호
    • 2020년 09월 제2845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수험생, 장이 편해야 공부 잘 된다  수험생, 장이 편해야 공부 잘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