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최태원 SK회장 "ESG통한 성장, 선택 아닌 새로운 규칙"

10월28일 'VBA2020 KOREA' 세미나 환영사에서 밝혀
  • 최태원 SK회장.
[주간한국 주현웅 기자] 최태원 SK 회장이 기업의 사회적 역할과 경영의 새로운 원칙을 재차 강조했다.

최태원 회장은 지난 28일 서울 역삼동 한국고등교육재단에서 열린 ‘VBA 2020 Korea’ 세미나에서 이 같이 밝혔다. 행사는 환경·사회·지배구조(ESG) 화폐화 측정의 글로벌 표준 개발을 위해 지난해 설립된 글로벌 기업 연합체 VBA(Value Balancing Alliance)가 개최했다.

여기서 환영사를 전한 최태원 회장은 “기업이 경제적 가치만 고려했던 방식에서 벗어나야 한다”며 “사회와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하는 ESG를 기업 경영에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를 통한 기업의 지속 가능한 성장과 발전은 선택이 아니라 새로운 규칙이 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최태원 회장은 특히 환경문제에 관해 피력했다. 그는 “지구 환경을 보존하고 미래 세대에 보다 풍요로운 세상을 물려주려면 기업의 역할과 경영의 새로운 원칙에 대한 근본적인 고민이 필요하다”고 힘줘 말했다.

최태원 회장은 이어 “이미 해외에서는 기업의 지속가능한 경영과 그 성과를 측정해 공시하는 일련의 활동이 트렌드로 자리잡고 있다”며 “국내에서도 이에 걸맞은 논의가 시작될 필요가 있다”고 부연했다.

그는 또 “기업의 ESG 측정과 표준화는 결코 기업 혼자서 해결할 수 없는 분야”라며 “사회적 합의가 필요한 부분으로, 기업뿐 아니라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이 함께 끊임없이 논의하고 고민해가며 발전시켜야 한다”고도 했다.

끝으로 최태원 회장은 소크라테스의 말을 인용했다. 그는 “지혜의 시작은 용어의 정의”라며 SK또한 ESG 측정과 표준화 작업에 적극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VBA는 유럽연합(EU)이 기업활동의 환경영향을 회계에 반영하기 위해 추진 중인 ‘녹색회계’ 프로젝트를 지난 2월 수주하는 등 해당 분야의 선도적인 단체다. 독일의 바스프(BASF)가 회장사, SK와 노바티스가 부회장사를 맡고 있으며 도이체방크·케링(구찌 모기업)·BMW 등 글로벌 14개 기업이 회원사로 등록돼 있다. 정부기관과 경제기구(OECD·세계은행), 4대 글로벌 회계법인, 미국 하버드대 등이 협력단체로 활동 중이다.

이날 행사에는 ESG 성과 측정 노력이 제도권에서 현실화되기 위해 필요한 실질적 논의를 위해 정부와 관계기관의 전문가들이 오프라인과 온라인으로 대거 참석했다. 김의형 한국회계기준원 원장, 류영재 서스틴베스트 대표, 장지인 탄소정보공개프로젝트(CDP) 한국위원회 위원장, 강동수 SK수펙스추구협의회 SV추진팀장은 토론 패널로 참여해 ‘국내 ESG 측정 표준화 현황’에 대해 열띤 토론에 나서기도 했다.

chesco12@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1년 01월 제2862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1년 01월 제2862호
    • 2021년 01월 제2861호
    • 2021년 01월 제2860호
    • 2020년 12월 제2859호
    • 2020년 12월 제2858호
    • 2020년 12월 제2857호
    • 2020년 12월 제2856호
    • 2020년 11월 제2855호
    • 2020년 11월 제2854호
    • 2020년 11월 제2853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수족냉증, 손발이 아니라 몸이 문제  수족냉증, 손발이 아니라 몸이 문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