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CU, 30년 만에 1만5천점…“K-편의점 새 역사”

30년간 점주친화형 가맹 시스템 구축…인프라 적극 투자 성장 비결
  • CU가 글로벌 점포수 1만5000점을 돌파했다. (자료 BGF)
[주간한국 송철호 기자] CU가 한국을 넘어 몽골까지 글로벌 점포수 1만5000점을 돌파했다고 30일 밝혔다. CU가 1990년 10월 1호점인 가락시영점을 오픈한 이후 1만5000점 문을 열기까지 총 1만1000일, 약 30년 1개월의 시간이 걸렸다. 연평균 약 500개, 월평균 42개, 일평균 1.4개 점포를 개점하며 한국 편의점 역사의 대기록을 세운 것.

이건준 BGF리테일 사장은 글로벌 1만5000점인 CU야탑선경점 개점 현판식에 참석해 한국을 중심으로 세계로 뻗어나가는 K-편의점 CU 비전을 제시하기도 했다. BGF리테일에 따르면 CU는 1호점을 시작으로 2000년 643개, 2005년 3151개, 2010년 5345개, 2015년 9409개, 올해 11월 1만5000개 점포수로 지난 30년 간 소비자에게는 편리한 생활 플랫폼으로, 가맹점주에게는 안정적인 삶의 터전으로서 꾸준한 성장을 이어왔다.

이처럼 국내 시장의 내실 있는 성장을 토대로 2018년 업계 최초로 몽골 시장에 편의점 사업을 수출해 11월 말 102호점을 운영하고 있고 이러한 성공을 바탕으로 말레이시아 시장에도 잇따라 진출해 내년 상반기 내 1호점 개점을 앞두고 있다.

CU의 이러한 성장은 지난 30년 간 가맹점주와의 파트너십을 최우선으로 점주친화형 가맹 시스템을 꾸준히 구축해 온 결과다. CU는 가맹점주 수익성 강화와 권익 향상을 위해 업계 최초로 수익 배분율을 최대 80%로 늘린 ‘新가맹형태’를 도입했고 매년 가맹점 상생 협약을 맺고 ‘생애주기별 관리 프로그램’을 실행하고 있다.

또 점포 매출 개선 프로그램 ‘Clinic for CU’를 통해 맞춤형 컨설팅을 정기적으로 진행하고 노무·법률·세무 무료 상담과 의료서비스 할인 혜택 등 프랜차이즈 업계 최고 수준 가맹점 지원 제도를 제공함으로써 가맹점주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편의점 인프라 고도화를 위한 투자도 아끼지 않았다. CU는 최근 5년 간 약 6000억 규모 대대적인 투자를 추진하며 모바일 플랫폼 포켓CU 개발, 차세대 POS 시스템 도입, 중앙물류센터(CDC) 가동 등으로 대대적인 시스템 업그레이드를 진행했다.
  • 이건준 BGF리테일 사장(오른쪽)이 30일 CU 글로벌 1만5000번째 점포인 CU야탑선경점 오픈식에 참석해 현판을 달고 있다. (사진 BGF)
CU의 또 다른 성장 비결은 시대에 따라 급변하는 소비자 니즈에 맞춰 끊임없이 새로운 상품 및 서비스를 선보이며 콘텐츠 혁신을 이끌어냈다는 점이다. 슬러시, 삼각김밥을 팔던 초창기부터 PB 브랜드 HEYROO를 운영하고 있는 지금에 이르기까지 백종원 도시락, GET 커피, 콘소메맛팝콘, 델라페 아이스드링크, 자이언트 시리즈 등 시대별로 공전의 히트를 친 상품들이 즐비하다.

생활 서비스 역시 초기 공공요금 수납, 현금인출, 휴대폰 충전 서비스 등을 넘어 금융, IT, 이커머스 등 다양한 분야와 협업을 통해 현재 배달 서비스, 보험 판매, 무인 복합기, 그린세이브(마감 할인), 구독 쿠폰 서비스에 이르기까지 소비자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에 맞춘 신규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도입하고 있다.

CU 점포 형태도 시대 흐름에 따라 카페형 편의점, 약국병설형 편의점, 이동형 편의점, 금융 키오스크 편의점, 하이브리드 편의점, 안면인식 AI 편의점, 친환경 편의점(그린 스토어), 아트갤러리 편의점 등 다양한 모습으로 진화를 거듭해왔다.

최근에는 ▲전국 직영점 생분해성 친환경 봉투(PLA) 도입 ▲간편식 친환경 용기 사용 ▲물류센터 태양광 발전소 운영 ▲도시숲 만들기, 해양 쓰레기 수거 봉사활동 등 환경 경영에도 힘을 쏟고 있다. 그 결과 업계 최초로 국제표준 환경경영시스템 ISO 14001 인증을 취득한 데 이어 한국기업지배구조원(KCGS) ESG 평가에서도 편의점 업계에서 유일하게 종합등급 A를 받았다.

특히 CU는 Be Good Friends(BGF), 좋은 친구 같은 기업이라는 아이덴티티를 적극 실천하기 위해 국내 최대 편의점 네트워크를 활용해 공익 인프라로서 역할도 꾸준히 해왔다. 업계 최초로 2015년 긴급 재난구호활동을 시작해 민관 협력 국가 안전망 모델을 만들었고 지역사회 자활근로사업, 중증장애인 스태프 채용, 미아 찾기 및 아동학대 예방 캠페인 등을 펼치며 향후 국내 편의점이 나아가야 할 새로운 청사진을 그리고 있다.

이건준 BGF리테일 사장은 “CU는 탄탄한 수익구조와 체계적인 매출성장동력, 폭넓은 가맹점 지원 등을 강점으로 위기 속에 더 강한 경쟁력을 보이고 있다”며 “지난 30년 간 고객과 가맹점주들을 향한 한결 같은 마음으로 내실과 외형적 성장을 모두 이뤄온 만큼 이제는 국내를 넘어 해외로 뻗어나가는 자랑스러운 수출 브랜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song@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1년 01월 제2862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1년 01월 제2862호
    • 2021년 01월 제2861호
    • 2021년 01월 제2860호
    • 2020년 12월 제2859호
    • 2020년 12월 제2858호
    • 2020년 12월 제2857호
    • 2020년 12월 제2856호
    • 2020년 11월 제2855호
    • 2020년 11월 제2854호
    • 2020년 11월 제2853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수족냉증, 손발이 아니라 몸이 문제  수족냉증, 손발이 아니라 몸이 문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