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에너지 공공기관 청렴도 1등급 한수원…3등급 받은 곳 가장 많아

권익위 2020년 조사결과…한전 등 7곳 분석
  • 한국전력 나주 본사 전경. 사진=한국전력 제공
[임진영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의 신도시 땅 투기 의혹으로 공공기관 근무자의 청렴성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커지고 있다.

이에 국내 최대 공기업인 한국전력과 산하 발전사, 이와 관련된 에너지 공공기관들의 청렴도를 들여다봤다.

12일 국민권익위원회(권익위)의 ‘2020년 공공기관 청렴도’ 조사결과에 따르면 에너지 공기업 7곳(한국가스공사·한국남동발전·한국남부발전·한국동서발전·한국서부발전·한국수력원자력·한국전력, 이상 가나다 순) 가운데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이 가장 높은 등급을 받았다.

권익위는 중앙행정기관(45개), 지방자치단체(광역 17개·기초 226개), 교육청 및 교육지원청(90개), 공직유관단체(202개) 등 총 580개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종합청렴도를 조사했다.

조사 방법은 공공기관과 업무경험이 있는 국민(외부청렴도)과 공공기관의 공직자(내부청렴도) 등이 응답한 설문조사 결과와 부패사건 발생현황을 반영해 종합청렴도를 평가했다.

2020년 조사는 총 20만8152명(외부청렴도 15만3141명, 내부청렴도 5만5011명)을 대상으로 2020년 8월부터 11월까지 4개월간 설문조사(전화·온라인 조사)를 진행했다.

종합청렴도 등급은 가장 높은 1등급부터 가장 낮은 5등급까지 분류된다. 7개 에너지 공공기관 중에서는 평균을 밑도는 4등급과 5등급을 받은 기관은 없었다.

한수원은 종합청렴도 최고 등급인 1등급을 받았다.

한수원 관계자는 “고위직 대상 청렴 교육을 포함한 공직 생애주기별 교육, 부패취약분야 종사자 교육 들 임직원 맞춤형 교육으로 청렴 의식 향상에 노력하고 협력회사 대상 청렴 소통, 청렴수기 공모 등 참여형 청렴정책을 확대 시행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협력사 직원과 민원인 등을 대상으로 한 외부 이해관계자 설문조사 결과 부패행위 경험 건수가 단 1건도 없는 등 청렴윤리 수준이 크게 향상돼 권익위 종합청렴도 조사에서도 1등급을 받을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남동발전과 서부발전이 ‘상위’에 해당하는 다음 등급인 종합청렴도 2등급을 받았다.

남동발전 관계자는 “지역 주민과 교수 등 전문가를 대상으로 한 정책고객 평가에서 청렴도 수치가 크게 개선된 것으로 확인된다”며 “직원들을 대상으로 한 내부청렴도 조사 결과도 소폭 올라 종합청렴도 2등급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다만 내부 청렴도 평가는 외부 평가와 비교해 상대적으로 조금 취약한 것으로 자체 평가됐다”며 “올해는 직원들의 업무 추진 과정에서 청렴 문화가 향상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 내년엔 최고 등급인 1등급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가스공사와 남부발전, 동서발전, 한전은 ‘보통’에 해당하는 중간등급인 종합청렴도 3등급을 받았다.

한전 관계자는 “종합청렴도 등급은 3등급을 받았지만 자체 평가 시 지속적으로 청렴도 지수가 상승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며 “전체 공공기관과 비교했을 때 한전의 청렴도는 평균을 상회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한전은 지속적으로 청렴지수 향상을 위해 전사적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종합청렴도 등급은 국민이 해당 기관을 어떻게 바라보는지에 대한 지표인만큼, 더욱 투명한 한전의 이미지를 만들어 나가기 위해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1년 04월 제2873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1년 04월 제2873호
    • 2021년 04월 제2872호
    • 2021년 03월 제2871호
    • 2021년 03월 제2870호
    • 2021년 03월 제2869호
    • 2021년 03월 제2868호
    • 2021년 03월 제2867호
    • 2021년 02월 제2866호
    • 2021년 02월 제2865호
    • 2021년 02월 제2864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기 살려주는 힐링푸드 10가지 기 살려주는 힐링푸드 10가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