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포스코-평택해수청, 육상전원공급설비로 항만 미세먼지↓

5일 평택·당진항서 ‘친환경 선박 육상전원공급설비 가동식’ 개최
  • 포스코 철강제품을 운송하는 광양리더호가 평택·당진항 부두에 정박해 육상전원공급설비로부터 전력을 공급받고 있다. (사진=평택지방해양수산청 제공)
[주간한국 송철호 기자] 포스코가 민관 협력으로 구축한 육상전원공급설비(AMP)를 철강제품 운송 선박에 적용해 대기오염물질 감축에 적극 나선다.

포스코는 5일 평택·당진항 해송 유통기지에서 김광수 포스코 물류사업부장, 김종인 평택지방해양수산청장, 예창섭 평택시 부시장, 이경희 광양선박 대표이사, 이명호 유성TNS 대표이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친환경 선박 육상전원공급설비 가동식’을 가졌다.

기존에는 부두에 정박한 선박이 선내 유류 발전기를 돌려 필요한 전력을 얻었으나 육상전원공급설비를 이용하면 정박 중 엔진과 발전기를 가동하지 않아도 돼 연료가 산화할 때 발생하는 미세먼지, 황산화물, 질소산화물 등 대기오염물질이 배출되지 않는다.

해양수산부는 2018년 8월 육상전원공급설비 설치 시범사업에 착수하고 이듬해 부산항, 인천항, 광양항, 평택·당진항, 포항항 등 전국 12개 주요 항만 248개 선석으로 확대 설치해 선박에서 배출하는 대기오염물질을 감축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포스코도 2019년 3월 해양수산부의 육상전원공급설비 설치사업에 동참키로 하고 같은 해 11월 항만 운영을 담당하는 평택지방해양수산청, 포스코 제품을 운송하는 광양선박, 포스코 제품 관리 및 유통을 담당하는 유성TNS와 함께 설비 설치 및 활용도 제고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이후 1년여 기간 동안 평택지방해양수산청과 선사는 육상전원공급설비와 선박 내 수전(受電)설비 설치를 각각 완료했고 한 달 간 안전점검 및 시범운영을 거쳐 이날 정상 운영에 돌입하게 됐다.

포스코가 육상전원공급설비의 설치가 완료된 평택·당진항 동부두 13번 선석에 연간 250항차 이상의 배선을 담보함에 따라 선박에서 배출하는 대기오염물질은 연간 15톤 이상 감축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이 중 1.5톤의 미세먼지 감축량은 약 4만1000그루 나무를 새로 식재했을 때 얻을 수 있는 효과와 맞먹는다. 또 연료유 대신 육상 전력을 사용함에 따라 연간 1억 원 연료비 절감 효과도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김광수 물류사업부장은 가동식에서 “육상전원공급설비 구축은 정박 중인 선박의 대기오염물질 배출을 원천 차단함으로써 항만 인근 사업장의 대기환경을 개선하고 근로자의 건강도 지키려는 노력의 일환”이라며 “포스코는 앞으로도 운송 및 하역장비의 단계적인 친환경화를 추진해 항만 지역 대기질 개선 정책에 적극 동참할 것”이라고 밝혔다.

song@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1년 04월 제2872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1년 04월 제2872호
    • 2021년 03월 제2871호
    • 2021년 03월 제2870호
    • 2021년 03월 제2869호
    • 2021년 03월 제2868호
    • 2021년 03월 제2867호
    • 2021년 02월 제2866호
    • 2021년 02월 제2865호
    • 2021년 02월 제2864호
    • 2021년 01월 제2863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기 살려주는 힐링푸드 10가지 기 살려주는 힐링푸드 10가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