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한화, 서울 ADEX 2021 참가…방산계열 우주 사업 역량 공개

발사체·위성 서비스 등 한화 ‘뉴 스페이스(New Space)’ 기술 총망라
  • 75톤 액체로켓 엔진 실물_한화에어로스페이스. (사진=한화 제공)
[주간한국 송철호 기자] 한화가 지난 3월 스페이스 허브(Space Hub) 출범 후 처음으로 방산계열사의 우주 사업 역량을 한데 모아 전시한다.

한화 방산계열사(㈜한화,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한화디펜스, 한화시스템)는 19일부터 23일까지 서울공항(경기도 성남시)에서 진행되는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전시회’(Seoul ADEX 2021)에서 1100㎡ 규모 통합 전시관을 운영한다.

누리호 연소 시험에 사용된 75톤 로켓엔진 실물 전시

한화 방산계열사는 전시관 중앙에 대규모 스페이스 허브(Space Hub) zone을 구성하고 발사체, 광학·통신 위성, 위성추진계 등 우주 기술을 총망라했다.

75톤 액체로켓 엔진(한화에어로스페이스)은 오는 21일 고흥에서 발사를 기다리고 있는 누리호에 장착된 것과 동일한 제품으로 실제 연소 실험에 사용됐던 실물이 전시된다.

누리호는 1.5톤급 실용위성을 지구 저궤도(600~800㎞)에 쏘아 올리는 발사체로 총 3단으로 구성됐다. 1단에 75톤급 액체엔진 4기, 2단에 75톤급 1기, 3단에 7톤급 1기가 탑재된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터보펌프 등 핵심 구성품과 엔진 총제작에 참여했다.

전시 부스 초입에서는 ‘고체연료 우주발사체’(㈜한화)와 ‘위성추진계’(㈜한화)를 볼 수 있다. 고체연료 우주발사체는 설계, 보관, 즉시대응, 제작비 측면에서 장점이 있기 때문에 민간 기업의 우주 사업 참여를 앞당기는 기술로 평가받는다.

우주 공간에서 위성을 이동할 수 있게 해주는 ‘위성추진계’는 연료 연소 시 발생하는 가스 추력을 활용해 자세 제어, 궤도 수정 등의 기능을 수행한다. 내년 발사될 달 탐사 궤도선에 실제 적용될 예정이다.
  • 위성추진시스템. (사진=한화 제공)
다양한 위성도 전시된다. 우주 인터넷 등 다양한 위성통신서비스 구현이 가능한 ‘저궤도 통신위성 플랫폼’(한화시스템)과 국내 최초로 100㎏ 이하, 해상도 1m급 개발에 성공한 ‘초소형 SAR위성’(한화시스템), 전 세계에서 운용 중인 상용위성 중 가장 높은 해상도(픽셀당 0.3m급)를 지닌 ‘광학위성’(쎄트렉아이)이 대표적이다.
  • (왼쪽부터)한화시스템 저궤도 통신위성 플랫폼, 한화시스템 초소형 SAR위성, (맨 우측)쎄트렉아이 광학위성. (사진=한화 제공)
레이저·AI 등 첨단기술 적용한 미래 무기체계 전시

드론과 같은 소형 항공기 위협에 대응키 위한 솔루션으로 ‘소형레이저무기체계’(㈜한화)를 선보인다. 한국형 스타워즈 사업으로 불리는 소형레이저무기는 고에너지 레이저로 소형 표적을 정밀하게 타격할 수 있다. 또 소형·경량화를 통해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부터 장갑차까지 다양한 플랫폼에 탑재가 가능한 저비용, 고효율 대공 무기체계다.
  • 소형레이저무기체계. (사진=한화 제공)
전시장 한편으로 민수용 도심항공모빌리티(UAM) 기술을 활용한 ‘국방 틸트로터(tilt-rotor) 수직이착륙기’가 눈길을 끈다. 한화시스템은 미국 오버에어 사와 함께 민수용 에어모빌리티 기체 ‘버터플라이’(Butterfly)를 2025년도 상용화 목표로 개발 중이다.

버터플라이의 수직이착륙, 고기동 특성은 인원·물자 수송, 감시·정찰 등 국방 분야에서도 다방면으로 사용이 가능해 선행 개발을 준비 중이다.
  • 국방 틸트로터 수직이착륙기. (사진=한화 제공)
사람이 탑승하지 않아도 인공지능(AI) 기반 자율주행 기술과 원격 조종을 통해 전장에서 다양한 임무를 수행할 수 있는 ‘다목적무인차량’(한화디펜스)도 전시된다. 지능형 무인차량은 병사 대신 물자·탄약·부상자를 수송하고 화력 지원도 가능해 군의 전투 효율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 시켜줄 무기체계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화디펜스는 지난 7월 수출을 목표로 기존보다 적재 중량과 항속 거리 등을 강화한 6륜 구동 무인차량을 새로 개발 완료했다.
  • 지능형 다목적무인차량. (사진=한화 제공)
신현우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대표이사는 “한화는 정부와 적극 협력해 우리나라 우주 독자기술 확보에 앞장서겠다”며 “위성 서비스나 UAM, 레이저무기 같은 미래 신사업 모델도 지속 개발해 우주와 방산을 모두 아우르는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song@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1년 11월 제2905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1년 11월 제2905호
    • 2021년 11월 제2904호
    • 2021년 11월 제2903호
    • 2021년 11월 제2902호
    • 2021년 11월 제2901호
    • 2021년 10월 제2900호
    • 2021년 10월 제2899호
    • 2021년 10월 제2898호
    • 2021년 10월 제2897호
    • 2021년 09월 제2896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자율신경, 아이들을 잘 관찰하세요  자율신경, 아이들을 잘 관찰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