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추억의 LP 여행] 4월과 5월(上)
최초의 순수 우리말 듀오
창작곡으로 포크열풍 주도


트윈폴리오를 기점으로 1970년대는 번안곡 위주의 포크 듀오 전성 시대였다. 하지만 남성 포크 듀오 ‘4월과 5월’은 드물게 창작 곡으로 포크 열풍을 주도했다. 리더는 중앙대 작곡과 출신 백순진. 70년대 젊은 영혼들의 사랑을 듬뿍 받았던 ‘화’ ‘바다의 여인’ ‘등불’ ‘옛사랑’ ‘겨울 바람’ ‘님의 노래’등 히트 송뿐 아니라 그의 실험적인 순수 창작 포크 실험은 의미심장했다.

오랜 세월 속에 그는 잊혀진 존재가 되었지만, 서수남 하청일 쉐그린 윤연선 이영식 이수미 임희숙 김세환 오정선 등 많은 가수들에게 다양한 장르의 히트 넘버를 선사, 70년대 초반부터 80년대 초반을 풍미한 히트 작곡가였다.

백순진은 주한 미군과 연계된 사업을 했던 부친 백종근씨와 허을려씨의 4남 1녀 중 장남으로 1949년 10월 9일 서울 낙원동에서 태어났다. 남산국민학교 2학년 때 이사한 그의 불광동 집에는 동네에서 유일하게 TV가 있어 어린 시절부터 문화적 환경에서 성장한 셈이다.

노래를 하면 상으로 10원을 주었던 이모의 영향은 컸다. 서대문국민학교 2학년 때 여 선생님이 노래를 시켜 ‘조개 껍질’을 불렀다. 노래를 듣던 선생님이 감동을 받고 갑자기 눈물을 흘렸다. 갑작스런 일에 놀랬지만 노래에 대한 자부심이 생겨났다.

휘문고 1학년 때 타임지에서 본 비틀즈의 사진에 매력에 느껴 어머니를 졸라 전기 기타를 크리스마스 선물로 받았다. 기타 실력이 늘자 같은 반 친구 3명과 ‘휘문 문학의 밤’에 출연해 비치 보이스의 ‘Sloop John B’를 불러 진명ㆍ창덕ㆍ이화여고생들의 열광적인 박수를 받았다. 부러움을 한 몸에 샀던 그는 야구장에서 전기 기타로 응원을 주도해 더욱 유명해 졌다.

고 2때는 친구들과 록 그룹 Angel’s를 결성했다. 종로예식장에서 리사이틀을 열자 구경 왔던 한 관객이 미 8군 무대 아르바이트를 주선해 주었다. 이후 음대 진학을 위해 이교숙, 나운영 교수에게 개인 레슨을 받아 창작의 물꼬를 텄다. 작곡과 진학 후 집에서 기타 레슨을 시작했다.

71년 시민회관에서 열렸던 대학 그룹 사운드 경연 대회에서 2위를 했던 항공대 런어웨이의 기타 연주를 지도했다. 입상 기념 파티 후 베이스 기타 이수영의 소개로 성전다방에서 노래 아르바이트를 했던 그의 동생 이수만(서울대생)을 만났다. 음악적 야망이 느껴진 이수만과 듀오를 결성했다. 성대가 약했던 그는 노래 잘하는 파트너가 필요했던 것.

팀 명은 어감도 좋고‘만물이 소생하고 활기가 넘치듯 가요계에 새 바람을 불어 넣자’는 뜻으로‘4월과 5월’로 정했다. 최초의 순 수 우리말 포크 듀오의 탄생이었다. 데뷔 음반에 4월은 백순진, 5월은 김태풍으로 설명한 것은 오해였다. 후에 결성한 포크 록 그룹의 이름도‘들개들’로 정한 것은 외국 것만을 중시했던 당시 사회 분위기에 대한 반항이었다.

“사실 가수가 되려는 마음은 없었다. 나는 부를만한 우리 노래가 없고 팝송만을 선호하는 학생들과 가수들에게 순수 우리 노래를 만들어 부르게 하고 싶었다.”어느날 이수만이 “명동 YWCA 청개구리에 엄청나게 노래잘하는 여자가 있다”고 했다.

양희은이었다. 찾아간 김에 ‘스카보로우 페어’를 연주하자 사회자 이백천이 “기타로 하프를 연주하는 것 같다“며 감탄했다. 이후 청개구리에서 김민기 서유석 김세환 송창식 윤형주 등 포크 가수들과 교류를 했다.

청개구리에서 만난 임문일의 주선으로 CBS의 ‘밤과 음악사이’에 출연했다. 첫 방송 출연 후 71년 청평페스티발, KBS TV ‘젊은 세대’ 등으로 인지도를 넓혀 나갔다. 하지만 이수만이 늑막염에 걸려 도중 하차를 해, 기타 레슨생이던 외국어대 불어과 3학년 김태풍을 영입했다. 2기의 첫 무대는 일주일 후 시민회관 공연이었다.

긴장이 되어 진정제를 먹고 무대에 올랐던 김태풍은 이천호텔을 경영했던 유복한 집안의 아들이었다. 재미있는 사실은 DJ 이종환이 주선한 데뷔 음반의 녹음은 이수만과 했지만 재킷은 김태풍과 촬영한 사진으로 발매 된 것.“사실 데뷔 음반은 정식 녹음이 아닌 방송 출연 음원이라 음질이 엉망이다. 멤버 교체가 되었지만 제작비 때문에 미안한 마음이 들어 재녹음을 못했다.”

이 음반이 1972년 4월에 발표된 오아시스 ‘포크 페스티발 1집’이다. 창작한 12곡이 수록된 데뷔 음반에는 4월과 5월이 7곡을, 쉐그린 홍민 이수미 최병걸과 안혜경 등이 5곡을 불렀다. 백순진이 작사 작곡에 편곡까지 직접 맡은 선구적인 앨범이었다. 이후 DJ 이종환과 가깝게 지내며 MBC라디오 ‘청춘 파라다이스’에 고정 출연을 했다.

또한 72년 5월, 몇 곡을 재녹음을 해 ‘포크페스티발 2집’을 발표했다. 그래서 이수만 김태풍이 부른 2가지 버전의 같은 노래가 생겼던 것. 당시 표절곡이란 이유로 잠시 방송 금지되었던 히트곡 ‘화’는 이종환과 방송윤리위 사이에 벌어진 파워 게임의 희생양으로 알려져 있다.

1972년 6월, 명동 코리아나 백화점 3층 문화살롱에서 시작된 ‘맷돌’ 공연에 참여했다. 이 공연은 우리노래 찾기 일환으로, 포크의 저변을 넓혔던 노래 운동이었다.

참가했던 백순진 김민기 양희은 서유석 등 포크 가수들은 군사 정권에 의해 억압된 자유와 저항 의식을 포크 송에 담아내려 노력했다. 숨겨진 사실 하나. 명동 시공관에서 열린 맷돌 공연때 ‘딩동댕 지난 여름’가사를 송창식과 백순진이 동시에 다른 곡을 만들어 발표를 했다.

송창식은 대중이 기억하는 히트 곡 버전으로 노래했고, 백순진은 가야금 2대와 통기타 2대가 어우러지는 실험적인 협연 양식으로서 국악 포크를 시도했다.



최규성 가요평론가 kschoi@hk.co.kr  


입력시간 : 2004-11-17 11:51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01월 제2761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01월 제2761호
    • 2019년 01월 제2760호
    • 2018년 12월 제2759호
    • 2018년 12월 제2758호
    • 2018년 12월 제2757호
    • 2018년 12월 제2756호
    • 2018년 12월 제2755호
    • 2018년 11월 제2754호
    • 2018년 11월 제2753호
    • 2018년 11월 제2752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광장 뒷골목, 아티스트의 흔적  광장 뒷골목, 아티스트의 흔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