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영화 되돌리기] '록 스톡 앤 투 스모킹 베럴즈'
엎치락 뒤치락 반전의 미학



공포영화나 스릴러 가운데 최고의 시나리오에는 항상 기막힌 반전이 숨어 있다. 영화 ‘식스 센스’나 ‘유주얼 서스펙트’ 등은 충격적인 결말 덕분에 두고두고 영화 팬들 사이에서 최고의 반전 영화로 손꼽힌다.

보통 반전 영화는 결말을 알고 나면 영화가 시시할 법도 한데 시나리오가 탄탄하면 할수록 결말을 알아도 영화에 빠져들게 된다.

가이리치 감독의 ‘록 스톡 앤 투 스모킹 베럴즈(이하 ‘록 스톡’)’는 결말을 미리 알고 있다고 해도 스토리를 전혀 예측할 수 없는 탁월한 반전 영화다.

영국의 타란티노라고 불리우는 가이리치는 이 영화에서 ‘펄프 픽션’이나 ‘트레인 스포팅’만큼이나 기발한 스토리 구성과 감각적인 영상미를 선보이고 있다.

영화는 치기 어린 소매치기 청년 세 명이 도박판에서 객기 한 번 부리다가 왕창 쪽박 차면서 꼬이게 되는 일에서부터 시작한다.

도박사 해리에게 무려 50만 파운드의 도박빚을 지게 된 에디와 그의 친구들은 도박빚을 갚기 위한 방법을 궁리하던 차에 우연히 도둑질을 공모하는 도그 일당의 작업 내용을 엿듣게 된다.

도그 일당은 대마초를 재배해서 거래하는 일당을 덮쳐 한탕을 노리고, 에디와 그 친구들은 도그 일당의 돈을 가로채기로 한다. 하지만 이들에게는 조폭을 상대할 만한 무기가 없다.

이제부터 또 다른 어설픈 일당이 사건에 엮이게 된다. 도박사 해리가 아끼는 총 두 자루를 촌뜨기 도둑들이 해리의 충복 베리에게서 훔치고 이들은 낡고 별 볼일 없어 보이는 이 총을 장물아비에게 팔아 넘긴다. 그런데 에디가 문제의 총 두 자루를 사게 되면서 일은 점점 꼬인다.

손 쉽게 대마초와 돈을 손에 넣은 에디는 그 돈을 하필이면 대마초 재배 패거리의 보스에게 팔아넘기려고 하고 패거리 보스는 겁없는 애송이들에게 본때를 보여주기 위해 나선다.

한편 촌뜨기 도둑들은 자기들이 판 총이 도박사 해리의 총임을 알고 이를 다시 되찾으려 하고…결국 비슷한 시간 각기 일당들은 서로 다른 목적으로 한 공간에 모인다.

영화는 돈가방과 대마초 그리고 두 자루의 총을 사이에 두고 동상이몽의 패거리들이 서로 쫓고 쫓기는 추격전을 거듭하면서 기막힌 반전의 결말로 치닫는다.

가이리치 감독은 엉뚱하게 엮여드는 사건들을 전혀 예측할 수 없는 상황으로 이끌어가는 재치를 발휘한다. 스크립뿐만 아니라 카메라 앵글에서 필터 색감까지 색달라 개봉 당시 젊은 영화 팬들의 절대적 지지를 받았다.

그 덕분에 2004년에는 한 영화잡지에서 선정한 최고의 영국 영화 가운데 38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하지만 기막힌 반전 영화 가운데 순위를 꼽으라면 그보다는 높은 순위가 되었을지도 모른다.



영화 밖 또 다른 반전 하나! 가이리치에 대해 아무 것도 모르는 사람이라면 가이리치가 팝가수 마돈나의 남편이라는 사실도 한 가지 반전이 될 수 있겠다. 마돈나의 남편이 이렇게 쿨한 영화 감독이었다니, 이 얼마나 기막힌 반전인가.

엎치락 뒤치락 반전의 미학. 하지만 이러한 재미도 영화에서나 봐줄 만하지 현실에서는 가끔 악몽이 되기도 한다. 지난해 생명과학을 소재로 한 최고의 반전 드라마, 일명 '황우석 쇼크.'

이 기막힌 반전극은 그 어떤 스릴러보다 그 어떤 공포 영화보다 더 관객을 소름돋고 전율에 떨게 만들었다. 더군다나 이 드라마에는 일말의 스포일러(결말을 미리 알려줌으로써 재미를 반감시키는 일)도 없었다.

복선과 암시도 없이 수많은 억측과 소문으로 일관했던 이 비극의 반전 드라마가 이제 일장춘몽 허무극으로 끝나고 있다.

하지만 혹시 나중에 또 다른 기막힌 반전이 드라마틱하게 이어질지도 모른다.

다만 관객들은 지루하게 이어지는 반전극에는 오래 관심을 기울이지 않는 법. '록 스톡 앤 투 스모킹 베럴즈'처럼 빠르게 치고 빠지는 반전의 충격 요법도 런닝타임 3시간을 넘는다면 지루해졌을 테니 말이다.




정선영 자유기고가 startvideo@hotmail.com


입력시간 : 2006-01-18 13:53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04월 제2773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04월 제2773호
    • 2019년 04월 제2772호
    • 2019년 04월 제2771호
    • 2019년 03월 제2770호
    • 2019년 03월 제2769호
    • 2019년 03월 제2768호
    • 2019년 03월 제2767호
    • 2019년 02월 제2766호
    • 2019년 02월 제2765호
    • 2019년 02월 제2764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이집트 홍해 이집트 홍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