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스타클릭] 솔비는 지금 '연예게 사춘기'
데뷔 3년만에 '예능 불루침' 부상··· 내공 쌓기위해 휴식기 돌입
외국어·스포츠댄스 등 배우고싶어…
신지와 공동앨범 발매도





문미영 기자 mymoon@sportshankook.co.kr



"저 지금 잘 하고 있는거죠?" 오랜만에 마주한 가수 솔비가 무언가를 확인 받으려는 듯 조심스럽게 말문을 열었다. 2008년 '예능 블루칩'으로 떠오른 그는 누구보다 바쁜 하루를 보냈다. 데뷔 후 3년 동안 쉼 없이 활동하다 오랜만에 만에 만끽하는 휴식. 달콤할 만도 한데 그의 얼굴과 목소리를 밝지 못했다.

"스케줄이 적어서 쉬는 시간이 많아요. 어찌 된 일이지 밥도 못 먹고 활동할 때보다 몸이 더 아프네요. 요 며칠 몸살로 인해 꼼짝 못했어요. 몸이 아프니까 마음도 약해지나 봐요. 생각도 많고……"

솔비는 현재 '연예계 사춘기'를 겪고 있는 중이다. '연예계 사춘기'는 10대 시절 겪었던 육체적 정신적으로 성인이 되는 과정보다 더 지독한 듯했다. 그와 알고 지낸 지 3년 여, 이렇게 진지한 모습은 처음이다.

솔비는 2008년 '대한민국 예능 대세'로 떠올랐다. 솔비는 출연했던 MBC <일요일 일요일밤에> '우리 결혼했어요', <쇼! 음악중심>를 비롯해 SBS <육감대결> 등 많은 인기 프로그램에 고정 멤버가 됐다. 그룹 타이푼의 홍일점으로 데뷔한 지 3년여 만에 신데렐라가 됐다. 대중의 사랑이 마냥 기쁜 건 아니다. 인기를 얻을수록 내적인 부족함과 공허한 마음 더 했다. 솔비의 휴식기는 선택이 아닌 필수로 보였다.

#"실패라뇨? 도전만 있을 뿐이죠!"

'대학입시' '댄스스포츠', '외국어' '어학 연수'…. 솔비가 본격적으로 휴식을 취한 지 채 한 달도 되지 않았다. 솔비는 그 사이 배우고 싶은 것, 도전하고 싶은 것들을 하나씩 시도하고 있었다. 그 중 첫 번째가 대학 진학이다. 솔비는 지난 해 11월 비밀리에 대입 수능시험을 치렀다. 솔비는 최근 이후 한 대학 연극영화과에 지원했지만 안타깝게 합격자 명단에 들지 못했다. 대학 불합격 소식과 더불어 인터넷을 장식한 '솔비 대학 낙방' '솔비 대학 실패' 등 자극적인 문구가 가득했다.

"'대학 실패'라는 제목을 보고 처음에는 속상했어요. 왜 실패라고 생각하는지. 대중에게 있어 솔비의 이미지는 어떨까 고민했어요. 생각이 없고 단순한 이미지가 아닐까. 이런 걱정도 들었고요. 저는 나름대로 열심히 하는데, 이렇게 하는 게 잘 하고 있는 건지도 모르겠어요. 저 잘 하고 있는 걸로 보여요? 자꾸만 누군가에게 확인 받고 싶어져요."

솔비의 의기소침한 목소리는 낯설었다. 프로그램을 통해서 망가지는 모습을 보여주고 자신을 낮추며 웃음을 줄 때도 늘 당당했던 그다. 그의 고민의 깊이가 어느 정도인지 어렴풋이 느껴졌다.

"제 나이가 이제 20대인데 한 번의 실패가 대수인가요. 도전이 있고 잠시 좌절이 있을 뿐이죠. 내년에 다시 한 번 대학 입학에 도전할 거예요. 학벌 때문은 아니에요. 내 또래에 해 볼 수 있는 다양한 경험을 해 보고 싶어서요. 그 외 다양한 것들도 배울 거예요. 팬들에게 늘 발전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어요. '와~ 솔비에게 이런 모습도 있었네' 이렇게 놀라게 해 드리려고요."

# 솔비는 매력 채우기 중!

좌절은 오래 가지 않았다. 솔비는 이내 본연의 모습인 밝고 매력적인 모습으로 돌아왔다. "외국어 공부를 하고 싶어요. 어학연수를 어떨까요? 잠깐이라도 혼자만의 여행을 해 보고 싶은데 일주일 이상 시간을 비울 수 없어서 그건 힘들 것 같아요. 어학연수도 당분간 힘들겠죠? 댄스 스포츠나 발레를 배우려고 알아보고 있어요. 둘 줄에 뭐가 나을까요?" 솔비는 수많은 계획들을 한 번에 풀어 놓았다.

솔비는 같은 소속사 가수이자 절친한 선배인 신지와 공동 앨범을 발매한다. 신지와 솔비의 이름을 합해 '더 신비(신지+솔비) 프로젝트'라 이름 지었다. 그 외에도 솔로 앨범 준비 연기 활동 등 이후 일정을 착실하게 준비하고 있었다. 2008년의 인기를 2009년에도 착실히 이어가겠다는 각오다.

"데뷔 후 정신 없이 달려왔어요. 그리고 앞으로도 정신없이 달려갈 생각이고요. 하지만 늘 똑같은 모습과 분위기로 대중에게 기억되고 싶지 않아요. 늘 내일이 기대를 갖게 하는 가수로 방송인으로 기억되고 싶어요. 그렇게 하기 위해서 지금 제가 하고 있는 고민들은 꼭 필요한 거죠? 제가 지금 잘 해나가고 있는 거죠?"

말을 마칠 무렵 그의 모습은 편안해 보였다. 목표를 열심히 가다 보면 가끔은 의기소침해 질 때도 있다. 목표를 향해 가다 보면 누구나 겪을 수 있는 일이다. 솔비는 발전을 위한 도전을 즐기며 열심히 자신의 목표를 향해 걸어가고 있었다.



☞ [화보] 솔비 사진속의 매력 한눈에!
▶ '세기의 연인' 솔비 풍만한 몸굴곡 찍혔다
▶ 대입 낙방 솔비 "연예인 특혜 부끄러워 사양"
▶ 앤디-솔비 "자기야! 오랜만이야~" 첫 재회
▶ 솔비, 너무 드러내서(?) 거액 날린 사연은..
▶ 잘나가는 솔비 '급호감서 다시 미운털(?)' 왜!
▶ '고의로 가슴노출 사고(?)' 솔비도 울었다
▶ 솔비 "내 가슴이 커졌다고? 자~ 만져볼래!"

▶▶▶ 가요계 관련기사 ◀◀◀
▶ 이번엔 남친이… 바람 잘 날 없는 아이비
▶ 아주, 농염한 베드신까지… '구준표 송' 억울해
▶ 카라, 대담한 노출? 화보업계 '귀한 몸'
▶ 백지영 '19금'이었다니… 결국 철퇴 맞았다
▶ 평균 167cm 손담비급 섹시녀 5인 '속살 살짝~'
▶ "감당 못할 연예계 생활에…" 여가수의 고백
▶ 신해철 "궁둥이만 흔드는 원더걸스 짜증나"

▶▶▶ 연예계비화 ◀◀◀
▶ 톱스타A, 술집 여종업원에 뭔짓 했길래… '속앓이'
▶ 여배우 섹스동영상 너무 야해? '정면돌파' 선언!
▶ '세기의 연인' 솔비 풍만한 몸굴곡 찍혔다
▶ '휴가 동행' 연예인들, 지명수배자 도주 도왔나
▶ 이민영 "만신창이 된 내 이미지는…" 결국 눈물
▶ '비씨' 성폭행 동영상 유포라니… 난리법석!
▶ 성형·나이 고백 이시영 끝내 눈물 '뚝뚝'
▶ 이민호 알고보니 숨은 '신체적 결점'에 눈물
▶ 윤진서, 연기하고 노래하고… 기타도 잘치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5월 제2828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5월 제2828호
    • 2020년 05월 제2827호
    • 2020년 05월 제2826호
    • 2020년 04월 제2825호
    • 2020년 04월 제2824호
    • 2020년 04월 제2823호
    • 2020년 04월 제2822호
    • 2020년 03월 제2821호
    • 2020년 03월 제2820호
    • 2020년 03월 제2819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아산 지중해 마을…이국적 파스텔톤 골목 아산 지중해 마을…이국적 파스텔톤 골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