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영화 '드래그 미 투 헬'





박우진 기자 panorama@hk.co.kr



‘스파이더맨’의 샘 레이미 감독이 연출한 호러 영화다. 여러 장르의 요소를 동원함으로써 새로운 스타일과 질감을 만들어냈다.

은행 대출 상담원 크리스틴(앨리슨 로먼)은 부점장으로 승진하기 위해 집을 잃을 처지인 한 노파의 간절한 부탁을 거절한다. 하지만 그 선택이 지옥 같은 공포의 출발점이 된다. 앞으로 일어날 일을 예상하지 못한 채 주차장으로 들어선 그녀 앞에 독기를 품은 노파가 나타난 것.

샘 레이미 감독은 ‘스파이더맨’ 이전 ‘이블 데드’의 감성으로 돌아갔다. 오컬트와 호러, 판타지와 코미디를 오가며 B급 영화의 재미를 한껏 살려낸다.

지난 칸영화제 미드나잇 섹션에 초청되기도 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8월 제2840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8월 제2840호
    • 2020년 08월 제2839호
    • 2020년 07월 제2838호
    • 2020년 07월 제2837호
    • 2020년 07월 제2836호
    • 2020년 07월 제2835호
    • 2020년 06월 제2834호
    • 2020년 06월 제2833호
    • 2020년 06월 제2832호
    • 2020년 06월 제2831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코로나 장기화로 엄마가 지쳐간다  코로나 장기화로 엄마가 지쳐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