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망상증 환자와 간호사의 사랑… '나는 행복합니다'

<소름> 윤종찬 감독의 신작. 정신병동을 배경으로 과대망상증 환자와 간호사 간 사랑을 그렸다.

만수(현빈)가 과대망상증에 걸린 이유는 고단한 현실이다. 치매에 걸린 엄마와 자살한 형이 남긴 도박 빚에 시달리던 만수에게 정신병동은 차라리 낙원이다. 수간호사 수경(이보경)은 수호천사와도 같다.

한편 수경에게는 만수의 과대망상증이 위안이 된다. 연인에게 버림 받고 직장암 말기 아버지의 병간호를 하느라 역시 고단한 수경은 천만 원쯤은 보태줄 수 있다는 만수의 큰 소리가 귀엽다. 하지만 이들의 행복한 시간은 짧기만 하다. 만수가 강도 높은 치료를 받고 수경의 처지가 어려워지면서 상황은 나빠지는데.

이청준의 <조만득 씨>를 각색한 영화로, 사람들의 상처가 어떻게 만나는지에 주목한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2월 제2815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2월 제2815호
    • 2020년 02월 제2814호
    • 2020년 02월 제2813호
    • 2020년 01월 제2812호
    • 2020년 01월 제2811호
    • 2020년 01월 제2810호
    • 2019년 12월 제2809호
    • 2019년 12월 제2808호
    • 2019년 12월 제2807호
    • 2019년 12월 제2806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인도 북동부 인도 북동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