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두 명의 남자와 엉뚱한 동거… '도쿄 랑데부'

직장을 그만둔 노가미의 애초 계획은 할아버지의 땅을 팔아 빚을 청산하는 것이었는데, 어쩌다가 그 땅에 있는 오래된 아파트에서 살게 된다.

게다가 두 명의 남자가 엉뚱한 인연으로 동거 상대가 된다. 노가미와 함께 직장을 그만둔 미사키와, 현실을 도피하기 위해 노가미와 맞선을 봤던 료코가 그들.

티격태격하며 생활하던 그들은 어느 날 아무도 살지 않지만 늘 잠겨 있는 201호의 미스터리에 관심을 갖게 된다. 옆방에서 지내던 료코가 201호로 통하는 벽장에서 '바라는 것이 이루어진다'는 글이 쓰여진 작은 구멍을 발견한 것.

일본에서 주목받는 여성감독 이케다 치히로의 데뷔작으로 방황하는 젊은이들이 윗세대와 교감하면서 자신의 문제를 해결하는 과정을 차분하게 그렸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1월 제2803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1월 제2803호
    • 2019년 11월 제2802호
    • 2019년 11월 제2801호
    • 2019년 10월 제2800호
    • 2019년 10월 제2799호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2019년 09월 제2796호
    • 2019년 09월 제2795호
    • 2019년 09월 제2794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암스테르담 ‘자전거’여행 암스테르담 ‘자전거’여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