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특수요원이었던 아저씨의 과거… '아저씨'

태식(원빈)은 불행한 사건으로 아내를 잃은 후 전당포를 운영하며 홀로 산다. 찾아오는 사람은 손님들뿐이다. 하지만 어느날 옆집 소녀 소미(김새론)가 나타나며 그의 인생은 바뀐다.

자신처럼 혼자 있을 때가 많은 소미에게 마음을 열기 시작하는 태식. 하지만 따뜻한 순간은 얼마 가지 못한다. 소미의 엄마가 범죄 조직과 연루되면서, 소미가 납치되는 일이 벌어진 것. 태식은 소미를 구하기 위해 나섰다 경찰의 추격을 받게 된다.

그 와중에 특수요원이었던 태식의 과거가 하나씩 밝혀지기 시작하는데. <열혈남아> 이정범 감독의 두 번째 연출작이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1월 제2802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1월 제2802호
    • 2019년 11월 제2801호
    • 2019년 10월 제2800호
    • 2019년 10월 제2799호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2019년 09월 제2796호
    • 2019년 09월 제2795호
    • 2019년 09월 제2794호
    • 2019년 09월 제2793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영주, 산사의 추억 영주, 산사의 추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