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바흐의 이야기와 그의 선율… '바흐 이전의 침묵'

바흐의 음악이 살아 숨쉬는 풍경을 담은 영화. 바흐 사후 50년 되던 해 멘델스존은 푸줏간에서 고기를 싸준 종이를 펼쳐보다가 '마태 수난곡' 악보를 발견한다.

이 일을 계기로 바흐의 음악은 세상에 공개되고 180여 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즐겨 연주되고 있다. 작년 전주영화제에서 상영된 음악 영화로 음악사상 가장 드라마틱한 사연 중 하나인 바흐의 이야기와 그의 선율, 예술적인 이미지와 함께 선보인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1월 제2802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1월 제2802호
    • 2019년 11월 제2801호
    • 2019년 10월 제2800호
    • 2019년 10월 제2799호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2019년 09월 제2796호
    • 2019년 09월 제2795호
    • 2019년 09월 제2794호
    • 2019년 09월 제2793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영주, 산사의 추억 영주, 산사의 추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