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소지섭 한효주 주연작 '오직 그대만' 제작발표회 현장, 웃음 만발한 이유는?

  • 영화 '오직 그대만' 제작보고회에서의 한효주(왼쪽)와 소지섭.
영화 <오직 그대만> 제작발표회의 분위기는 영화의 느낌과 사뭇 달랐다. <오직 그대만>은 시력을 잃어가는 하정화(한효주)와 어두운 과거를 지닌 장철민(소지섭)의 가슴 아픈 사랑 이야기를 그린 멜로물. 하지만 제작발표회에는 웃음이 가득했다. 행사 진행을 맡은 MC 박미선의 재치도 한 몫 했지만, 그의 진행에 여유 있게 호응할 정도로 제작진이 작품에 대해 강한 자신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20일 서울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오직 그대만> 제작발표회에는 송일곤 감독과 남녀 주인공 역을 맡은 배우 소지섭과 한효주가 등장했다. 멜로영화라는 장르 특성상 이번 발표회를 분위기 있게 이끌 것으로 예측됐다. 그러나 각종 예능 프로그램에서 활약 중인 MC 박미선의 진행으로 발표회는 한결 가벼운 분위기에서 시작됐다. 박미선은 소지섭에게 “한효주가 애교가 많다고 들었는데 정말 그런가”, 한효주에게 “소지섭과 촬영해 좋았을 것 같다. 어땠나” 등의 질문으로 즐거운 분위기를 이끌었다.

감독과 배우들도 화기애애한 모습을 연출했다. 그들은 영화 촬영 도중 있었던 에피소드를 공개하고, 서로에 대한 생각들을 털어놓으며 취재진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그들은 기자들로부터 “극중 남자주인공이 화상을 입은 모습이 나왔는데 (소지섭의 외모 때문에) 너무 멋있게 보여 비현실적이라는 느낌이 든다. 어떻게 생각하는가”“멜로물을 찍은 현시점에서 소지섭의 연애사와 이상형은 어떤지 궁금하다” 등 농담 섞인 질문을 유도할 정도로 즐거운 분위기를 이어가는데 주도적인 역할을 했다.

제작발표회장을 가득 메운 웃음소리에는 작품에 대한 제작진의 자신감이 반영됐다. 극중 시각 장애인 역을 맡은 한효주는 “처음 해본 연기라 어색하고 힘들었다”면서도 “영상이 생각보다 예쁘게 나왔고, 여주인공의 캐릭터도 이야기 속에 잘 녹아 들었다”고 말했다. 소지섭은 “<오직 그대만>은 점점 쌀쌀해지는 가을에 관객들에게 온기를 더해줄 따뜻한 영화”라고 작품을 소개했다. 송일곤 감독은 “두 배우의 완벽한 연기가 좋은 멜로물을 탄생시켰다”라고 덧붙였다.

<오직 그대만>은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으로 선정돼 작품의 완성도면에서도 어느 정도 인정받았음을 입증했다. 송일곤 감독은 “멜로영화의 성패는 배우들의 연기력이 좌우한다”며 “한효주는 지켜주고 싶은 여자 정화와, 소지섭은 자기 여자는 꼭 지켜내는 남자 철민의 캐릭터를 100%`소화해냈다”며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3월 제2821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3월 제2821호
    • 2020년 03월 제2820호
    • 2020년 03월 제2819호
    • 2020년 03월 제2817호
    • 2020년 02월 제2816호
    • 2020년 02월 제2815호
    • 2020년 02월 제2814호
    • 2020년 02월 제2813호
    • 2020년 01월 제2812호
    • 2020년 01월 제2811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멕시코시티 예술여행 멕시코시티 예술여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