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박하선 "내 이상형은 윤지석"

"시트콤 하이킥3 많이 봐 주세요"
배우 박하선이 눈시울을 붉혔다. 기쁨의 눈물이었다. '2011 MBC 방송연예대상' 시트콤부문 우수상을 수상한 박하선은 "감독님, 작가님들이 프로그램을 만들기 위해 힘들다. 스태프가 잘 먹고, 잘 자면서 편히 촬영할 수 있는 환경이 하루 빨리 만들어졌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전하며 울먹였다.

박하선에게 '하이킥-짧은 다리의 역습'(이하 하이킥3)은 커다란 도전이었다. 그 동안 '동이'의 인현왕후를 비롯해 단아한 이미지로 각인됐던 박하선은 '하이킥3'를 통해 환골탈태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전작인 '지붕뚫고 하이킥'의 오디션에서 탈락한 후 재수 끝에 얻은 기회라 더욱 뜻깊다.

그는 "이 작품 끝날 때 쯤 모두가 다 잘됐으면 좋겠다. 감사한 분들이 많은데 개인적으로 하겠다"며 "시청자 여러분 '하이킥' 본방 사수해 주세요 뿌잉뿌잉"이라며 애교섞인 당부를 전했다.

대중은 보이는 것을 잘 믿는 편이다. 처음 박하선이 시트콤 연기에 도전한다고 했을 때는 고개를 갸우뚱하던 이들도 '하이킥3'가 중반으로 접어들자 박하선을 향한 또 다른 편견을 갖고 있다. 극중 연기하는 캐릭터처럼 다소 어리바리하고 순진무구하지 할 것 같다는 궁금증이 꼬리를 물고 있다.

가장 속상한 오해는 '어장 관리녀'라는 이야기다. 극중 박하선은 좋아한다고 고백하며 다가오는 고영욱을 거절하지 못해 교제를 시작한다. 박하선을 짝사랑하던 윤지석(서지석)은 이 모습을 지켜만 본다. 때문에 박하선이 실제로도 이성관계를 분명히 매듭짓지 못할 것이라는 따가운 시선도 있다.

이에 대해 박하선은 "남녀 문제에 있어서는 맺고 끊는 게 분명한 편이다. 할 말도 다 한다. 실제 박하선이라면 고영욱이 아니라 윤지석을 선택했을 것이다. 이상형에 가깝기 때문이다"고 해명했다.

극중 박하선을 보면 여성스럽기 그지없다. 항상 주위를 배려하고 상대방의 마음을 헤아리려 노력한다. 부모가 없는 사촌 지원을 돌보며 살림도 도맡아 한다. 게다가 만년 1등 신붓감인 교사다. 실제 박하선도 남자들이 원하는 현모양처의 전형일까?

정작 박하선은 "실제와는 많이 다르다"며 손사래를 친다. 박하선의 아버지는 맏딸인 그를 강하게 키우셨기 때문이다. 박하선은 "아빠가 항상 '여자니까' 덜렁거리면 안되고, 집에도 일찍 들어오라고 강조하신다. 아들처럼 키우셨기 때문에 힘도 세다. 생수통, 쌀가마니도 들고, 클라이밍도 1년 정도 했고요. 하지만 여성스러운 부분도 많다"며 웃음을 지었다.


▶ 또다른 남자와도… '방송인 A양 동영상'의 모든 것
▶ 앗! 정말?… 몰랐던 '선수'남녀의 연애비법 엿보기
▶ 불륜·헐뜯기 행각도… 스타들의 이혼결별 속사정
▶ 아니! 이런 짓도… 아나운서·MC 비화 엿보기
▶ MB와 측근들 줄줄이 비리 의혹… 이제 시작일 뿐?
▶ 폭력에 멍든 학교, 이정도라니… 적나라한 실상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6월 제2830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6월 제2830호
    • 2020년 05월 제2829호
    • 2020년 05월 제2828호
    • 2020년 05월 제2827호
    • 2020년 05월 제2826호
    • 2020년 04월 제2825호
    • 2020년 04월 제2824호
    • 2020년 04월 제2823호
    • 2020년 04월 제2822호
    • 2020년 03월 제2821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삼척 초곡항…파도 넘나드는 기암괴석 해변 삼척 초곡항…파도 넘나드는 기암괴석 해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