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이민호 "연기+비주얼… 다 돼요"
월화극 '신의'서 고려시대 무사역 열연
입력시간 : 2012/07/27 16:07:27
수정시간 : 2012/07/27 16:07:27
페이스북
미투데이
트위터
싸이월드 공감
글자크게
글자작게
기사프린트
기사메일
기사 구매
배우 이민호가 SBS 새 월화미니시리즈 '신의'(극본 송지나ㆍ연출 김종학)로 반전매력를 선보인다.

극중 이민호가 맡은 최영 역은 고려시대 최고의 무사로 늠름함과 카리스마를 갖춘 무사의 표본 같은 인물이다. 반면 최영은 지긋지긋한 궁을 떠나 자유를 찾기를 갈망하며 어디든지 머리 댈 곳만 있으면 잠을 자는 '귀차니즘'의 절정도 보여준다. 남성스러움과 천진난만함 등 양면의 매력을 보여주는 최영의 내면에는 남모를 상처도 있다. 이에 연기력과 비주얼을 갖춘 20대 배우로 평가 받는 이민호가 여러 가지 내면을 갖고 있는 최영을 어떻게 표현해낼 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이민호는 소속사를 통해 "최영은 굉장히 큰 어른 같다는 느낌을 많이 받는데 감정을 잘 드러내는 성향이 아니라 그만큼 표현하기 어려운 캐릭터라고 생각한다"며 "하지만 '신의' 속 최영은 역사라는 틀에 갇힌 최영이 아니라 극 중 스토리와 인물들에 자연스럽게 녹아든 최영으로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아 기대가 된다"고 방송을 앞둔 소감을 밝혔다.

고려 최고 무사 최영과 엉뚱 발랄 여의사 유은수(김희선)의 운명적 사랑과 진정한 왕을 만드는 과정을 담은 '신의'는 다음달 13일 첫 방송된다.

뉴스홈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