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미모에 실력까지… "빅3 잡아라!"

● 김자영·양제윤·양수진 'FA 대어'로
KLPGA 호령 여걸들 소속 구단과 계약 만료
기업들 '영입전쟁' 시작
김자영·양수진 소속 넵스 "적어도 1명 잔류시킨다"
  • 양제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가 12월에도 뜨겁다. 벌써 대만과 중국에서 KLPGA 투어의 내년 시즌이 시작됐다. 여기에 올해 KLPGA 투어를 호령했던 김자영(21ㆍ넵스)과 양제윤(20ㆍLIG손해보험), 양수진(21ㆍ넵스) 등 이른바 '빅3'가 소속 구단과 계약이 끝난다. 이들 3명의 선수들이 한꺼번에 자유의 몸이 되면서 기업들의 움직임이 분주해졌다.

▲실력와 미모를 겸비했다

이번에 계약이 끝나는 선수들의 공통점은 미모와 실력을 갖췄다는 것이다. 골프를 통해 이미지를 업그레이드 시키려는 기업들에겐 굉장히 매력이 있는 선수들이다.

김자영은 올해 KLPGA 투어 상반기를 지배한 '신데렐라'다. 지난 5월 우리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에서 생애 첫 우승을 거둔 김자영은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 SBS 투어 히든밸리 여자오픈에서 정상에 섰다. 시즌 3승을 올리면서 다승 1위, 상금 3위(4억1,790만원), 평균타수 6위(71.84타)로 이번 시즌을 마쳤다. 김자영은 빼어난 외모 덕분에 수많은 '삼촌 팬'들을 몰고 다닌다.

정규 투어 2년 차인 양제윤은 KLPGA 투어 후반기에 혜성같이 등장했다. 국가대표 출신인 양제윤은 지난 8월 넵스 마스터피스에서 처음으로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린 뒤 시즌 마지막 대회였던 ADT캡스 챔피언십에서 김자영을 상대로 극적인 역전 우승을 차지했다. 양제윤은 대상 포인트 1위, 시즌 2승, 상금 4위(4억639만원), 평균타수 공동 3위(71.74타)에 오르면서 국내여자골프의 블루칩으로 떠올랐다.

  • 김자영 / 연합뉴스
호쾌한 장타와 공격적인 플레이로 많은 팬을 보유한 양수진도 계약 마지막 해에 인상적인 활약을 펼쳤다. 지난 6월 에쓰오일 챔피언스 인비테이셔널에서 시즌 첫 승을 사냥한 양수진은 상금 5위(3억4,426만원), 평균타수 공동 3위(71.74타)를 차지하면서 자신의 이름 값은 톡톡히 해냈다.

▲영입 전쟁은 시작됐다

KLPGA 투어도 야구처럼 스토브리그가 한 창 진행 중이다.'빅3' 계약하기 위한 치열한 '머니 싸움'이 펼쳐지고 있다.

'빅3의 원 소속구단들은 에이스를 팀에 잔류시키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고, KLPGA 간판 스타를 데려와 내년 시즌 힘찬 도약을 준비 중인 다른 구단들은 파격적인 조건으로 골퍼들의 마음을 흔들고 있다.

김자영의 소속 팀인 넵스와 양제윤을 후원한 LIG손해보험은 두 선수의 잔류를 위해 공을 들이고 있다. 현재 1승 이상을 올린 선수들이 원하는 액수는 계약금 3억원 이상이다. 구단으로선 부담스러운 금액이지만 소속 선수와의 합의점을 찾기 위해 협상 중이다.

  • 양수진
고급주방가구 업체인 넵스는 골프 마케팅을 통해 성공적으로 기업의 이미지를 끌어올렸다. 넵스는 김자영과 양수진 중 1명은 반드시 잔류시킨다는 계획이지만 그 뜻이 이뤄질 지는 미지수다.

하지만 '빅3를 뺏어오려는 기업도 만만치 않다. 골프단에 적극적인 투자를 하고 있는 한화, 확실한 우승 청부사가 필요한 우리투자증권, 이보미를 보유한 정관장 등이 '빅3' 영입전에 뛰어들었다. 이래저래 여자 골퍼들의 가치가 천정부지로 치솟고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6월 제2830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6월 제2830호
    • 2020년 05월 제2829호
    • 2020년 05월 제2828호
    • 2020년 05월 제2827호
    • 2020년 05월 제2826호
    • 2020년 04월 제2825호
    • 2020년 04월 제2824호
    • 2020년 04월 제2823호
    • 2020년 04월 제2822호
    • 2020년 03월 제2821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삼척 초곡항…파도 넘나드는 기암괴석 해변 삼척 초곡항…파도 넘나드는 기암괴석 해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