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해외연예]할리우드 스타가 사랑한 디자이너는 발렌티노?

킴 카다시안과 크리스 제너가 디자이너 발렌티노의 드레스를 동시에 입어 화제를 모았다.

두 사람은 22일(현지시각) 같은 날 다른 행사장에서 발렌티노 브랜드의 빨간 시스루 드레스를 입었다. 킴 카다시안은 검정색 가죽 스트랩 신발을, 크리스 제너는 빨간색 킬힐을 매치해 다른 포인트를 줬다.

할리우드 패션아이콘인 두 스타의 같은 선택에 팬들도 관심을 두고 있다. 미국의 대중지 피플은 “이미 지난해 선풍적인 인기를 끈 드레스를 11개월 만에 다시 꺼냈다는 게 흥미롭다”며 “게다가 3,690달러(약 400만원)의 고가 의상이라 눈길을 끈다”고 보도했다.

발렌티노의 프로모션을 담당한 한 관계자는 피플과의 인터뷰에서 “올해 강렬한 원색의 패션이 다시 트렌드로 부상하면서 스테디셀러처럼 고객들의 문의가 이어진 옷이다”며 “이러한 분위기를 알아챈 카다시안과 제너의 감각에 놀랐다”고 밝혔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6월 제2830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6월 제2830호
    • 2020년 05월 제2829호
    • 2020년 05월 제2828호
    • 2020년 05월 제2827호
    • 2020년 05월 제2826호
    • 2020년 04월 제2825호
    • 2020년 04월 제2824호
    • 2020년 04월 제2823호
    • 2020년 04월 제2822호
    • 2020년 03월 제2821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삼척 초곡항…파도 넘나드는 기암괴석 해변 삼척 초곡항…파도 넘나드는 기암괴석 해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