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에이미, 현직 검사와 수상한 관계, 현금 1억까지… 충격

  • 에이미. 사진=엘르걸
'에이미, 현직 검사 체포'

방송인 에이미가 현직 검사인 전모씨의 도움을 받아 성형 부작용 치료비와 수술비를 변상받아 충격을 주고 있다. 이와 함께 전 검사는 현금 1억 원을 에이미에게 빌려준 정황이 추가로 드러났다.

검찰에 따르면 전 검사는 에이미가 수술을 받은 강남구 청담동 소재의 A성형외과에 압력을 가하고 병원장 최모씨를 만나 재수술과 치료비 환불 등을 요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에이미는 지난해 초, 전 검사에게 연락해 '강남의 한 성형외과에서 수술을 받았는데 부작용으로 고통받고 있다'며 도움을 청했다.

전 검사는 지위를 활용, 성형외과 원장에게 협박성 발언을 했고 결국 성형외과 원장은 에이미에게 무료 재수술과 치료비 등 1500만원 가량을 변상한 것으로 알려졌다.

뿐만 아니라 전 검사는 에이미에게 현금 등 1억 원을 빌려준 정황도 추가로 포착됐다. 전 검사는 "사정이 딱해보였다"고 이유를 밝혔다. 이에 검찰은 에이미와 전 검사의 관계가 특별한 것으로 보고 필요하다면 에이미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하겠다는 방침이다.

한편 에이미는 과거 성형의혹으로 구설수에 올랐지만 "절대 성형하지 않았다"며 억울함을 표했다. 하지만 이번 사건으로 성형 거짓말이 확인됐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에이미, 성형까지 들통났네" "에이미, 자숙 중 아니었어?" "에이미, 자꾸 이럴 꺼야?" "에이미, 정신 못차린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2월 제2805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2월 제2805호
    • 2019년 11월 제2804호
    • 2019년 11월 제2803호
    • 2019년 11월 제2802호
    • 2019년 11월 제2801호
    • 2019년 10월 제2800호
    • 2019년 10월 제2799호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2019년 09월 제2796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