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라이프

TV 요리 프로그램의 진화

'예능' '대결'로 시청자 입맛 자극
'오늘 뭐 먹지' '삼시세끼' 엎치마 두른 남자로 신선한 재미
'한식대첩' '쿡킹 코리아' 손맛 고수들 대결… 사연도 소개
  • '삼시세끼'
요리 프로그램이 다양한 모습으로 진화하며 시청자들에게 즐거움을 안기고 있다. 단순히 음식을 맛있게 먹고 조리법을 소개하는 것을 넘어 요리가 '예능'과 결합하기도 하고 '대결'의 대상이 되기도 하는 등 여러 방식으로 시청자들에게 재미와 정보를 주고 입맛을 자극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예능과 결합… 맛깔스런 웃음도

개그맨 신동엽과 가수 성시경이 요리를 한다. 두 사람은 케이블채널 올리브 TV '오늘 뭐 먹지?'를 통해 집에서도 쉽게 따라 할 수 있는 간단한 요리를 선보인다. 이들은 제육볶음, 떡볶이, 김밥, 된장찌개, 볶음밥 등 평소에 즐겨먹는 집밥 메뉴를 선정해 자신만의 레시피로 음식을 만드는 과정을 보여준다.

빼놓을 수 없는 것은 두 사람의 입담. 종합편성채널 JTBC '마녀사냥'을 통해 환상의 예능 호흡을 선보인 만큼 호흡이 착착 맞는다. 비싸다는 꽃새우를 앞치마에 쑤셔 넣고 "맛없으면 뱉어서 얼굴에 던질 것"이라는 독한 농담도 서슴없다. 요리 전문가가 아니기 때문에 실수하고 허둥지둥댄다. 그러다 자신들이 만든 음식을 그 어느 누구보다 맛깔스럽게 먹으며 웃음을 자아낸다.

실제 두 사람이 선보인 국물 떡볶이, 베를린 김밥, 유부볶음밥, 액젓 달걀말이 등은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블로그, SNS에서 크게 회자되기도 했다. 또한 포털사이트에서 '오늘 뭐 먹지'를 검색하면 두 사람이 방송에서 선보인 각종 메뉴들이 연관검색어로 뜨는 등 매회 레시피가 뜨거운 관심을 얻고 있다.

  • '오늘 뭐 먹지'
지난 17일 첫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삼시세끼'에도 두 명의 남자가 나온다. 배우 이서진과 그룹 2PM 옥택연이 그 주인공. 나영석 PD의 신작 '삼시세끼'는 두 사람이 강원도 정선의 시골 마을에서 생활하며 도시에서 쉽게 해결할 수 있는 한 끼를 때우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과정을 그린다. 제작진은 이서진과 옥택연에게 무밥과 달래 된장찌개, 수수밥과 파전 등 집 앞 텃밭에 있는 재료들로 만들 수 있는 요리를 시킨다.

그 과정이 투박하기 그지없다. 요리 프로그램이라고 하면 떠오르는 화려한 칼질 솜씨나 특별한 요리 비법, 먹기 좋게 차려진 화려한 밥상과는 거리가 멀다. 고춧가루가 없어서 방아에 직접 고추를 찧고, 수수밥을 만들기 위해 수수를 직접 베어 털어내고, 맷돌로 원두를 간다. 수수밥에서는 돌이 씹히고 맷돌로 간 원두에서는 반찬 냄새가 난다. 그럼에도 텃밭에서 직접 재료를 구하고 고군분투하며 한 끼를 만들어내는 두 사람의 모습이 신선하게 다가온다.

'꽃보다 할배'에서부터 이어져온 이서진과 나영석 PD의 티격태격하는 모습은 또 하나의 볼거리. 나영석 PD가 씨앗을 주며 싹을 틔어 오라고 하자 이서진은 "관심 없다" "죽었으면 좋겠다" 등 독설을 내뱉으며 투덜거린다. 나영석 PD는 입으로는 늘 툴툴거리지만 막상 시키면 곧잘 해내는 이서진의 특성을 예능적인 모습으로 승화했다.

요리에 얽힌 사연과 어우러져 더해

지난달 18일부터 방송중인 올리브TV의 '한식대첩 시즌2'는 국내 최초 한식 지역연고 서바이벌 프로그램이다. 방송인 김성주가 MC로 서울·경기, 강원, 충북, 충남, 전북, 전남, 경북, 경남, 제주에 더해 북한까지, 남한과 북한을 아우르는 전국팔도의 요리고수들이 참여한다. 이들은 하나의 주제를 놓고 다양한 음식을 만들어낸다. 긴장감 넘치는 대결을 유지하는 것은 물론 각 지역 사투리나 특산품 등을 접할 수 있다는 점에서 유익하다는 평을 얻고 있다.

  • '한식대첩 시즌2'
내달 방송되는 SBS '쿡킹 코리아'에서는 연예인들과 스타 셰프들의 콜라보레이션 요리 대결이 펼쳐진다. 방송인 박지윤이 진행을 맡고 가수 이현우, 배우 심이영, 배우 박잎선, 걸그룹 미쓰에이의 페이, 개그우먼 김효진 등 연예계 손맛 고수들이 훈남 셰프들과 팀을 이뤄 맛 대결을 펼친다. 뻔하지 않고, 어렵지 않은 국민 레시피를 제안할 예정이다.

박지윤은 "최근 요리프로그램이 각광을 받고 있는데 '쿡킹 코리아'를 통해 요리 프로그램의 새로운 지평을 열어 보겠다"며 자신감을 비췄다.

JTBC는 내달 방송인 김성주와 정형돈을 내세운 '냉장고를 부탁해'를 선보인다. 출연진이 자신의 집에 있는 냉장고를 직접 스튜디오로 가지고 온다. 그리고 그 안에 있는 재료로 여섯 명의 요리사들이 음식을 만들어 대결을 펼친다. 냉장고 안에 있는 재료에 얽힌 사연과 다방면의 요리사들이 짧은 시간 안에 집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재료로 요리를 만들어내며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1인 가구의 증가와 건강에 대한 높은 관심은 다양한 모습을 갖춘 요리 프로그램의 등장을 촉진케 했다. 매일같이 메뉴를 고민해야 하는 나홀로 족의 증가에 따라 재미있게 따라 할 수 있는 요리 프로그램들이 크게 각광을 받고 있는 것이다. 또한 굳이 요리를 따라 하지 않아도 쉽게 보고, 오감을 즐길 수 있다는 점에서 시청자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요리 프로그램의 선두를 이끌고 있는 올리브TV의 사업팀 서원예 팀장은 "요즘 요리 트렌드가 단순히 배우는 것에서 즐기는 것으로 변화하면서, 쉽고 재미있게 해볼 수 있는 레시피들이 시청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고 전했다.

  • '쿡킹 코리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1월 제2802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1월 제2802호
    • 2019년 11월 제2801호
    • 2019년 10월 제2800호
    • 2019년 10월 제2799호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2019년 09월 제2796호
    • 2019년 09월 제2795호
    • 2019년 09월 제2794호
    • 2019년 09월 제2793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영주, 산사의 추억 영주, 산사의 추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