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라이프

한중FTA, 날개 단 한류? 혹은 중국의 역습

중국 엔터시장 개방 물꼬
한류 콘텐츠 대륙 진출 '파란불'
움직이는 차이나 머니, 득과 실 면밀히 따져야
[스포츠한국미디어 이정현기자] 일본시장 위축으로 위기설이 돌았던 한류가 중국이라는 거대한 시장을 품게 됐다. 지난 10일 정부는 중국 베이징에서 개최된 한ㆍ중 정상회담에서 양국 정상은 한ㆍ중 자유무역협정(FTA)협상이 실질적으로 타결되었다고 공식 선언했다. 2012년 5월 첫 번째 협상을 개시한 이후 14차례 공식협상을 거쳐 30개월 만에 얻은 결실이다.

▲ 中엔터테인먼트 시장 첫 개방, 파급력 엄청나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 문화 콘텐츠의 주 소비국인 중국과의 FTA 타결로 중국 내 한류가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실제로 한ㆍ중FTA의 개방 수준은 중국과 같은 중국어권인 홍콩과 대만을 제외하고는 가장 높아 문화수출국으로서 중국 내 한국의 위상이 상당히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영향력은 K-POP으로 대표되는 음반, 드라마, 영화 등 업계 전반에 미칠 것으로 전문가들은 내다봤다.

문화체육관광부 측은 "한ㆍ중FTA 체결을 통해 중국이 공연 투자 허용을 우리에게 공식적으로 약속한 셈"이라면서 "이번 협정은 중국 엔터테인먼트 시장 개방의 물꼬를 텄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또 양국의 협력관계를 약속함으로써 한국과 중국의 지속적인 문화 우호관계도 기대할 수 있다.

실제로 FTA 타결 소식이 전해지자 SM엔터테인먼트와 YG, 키이스트 등 한류를 주도해온 엔터테인먼트 주들은 일제히 상승곡선을 그리며 기대감을 반영했다. 한국투자증권은 분석보고서를 통해 "FTA의 진정한 수혜주 중 하나는 한류 콘텐츠"라 분석했다.

▲ 드라마ㆍ영화 공동제작 및 K-POP 공연 활성화될 듯

중국은 한국 기업이 49%의 지분을 갖고 한중 합작 엔터테인먼트 회사를 세울 수 있도록 허용했다. 한ㆍ중 FTA 이후 국내 엔터테인먼트사들이 공동투자·제작 방식을 통해 중국 사업에 진출할 길이 열린 것. 그동안 문제가 됐던 중국 진출에의 불안전성이 이번 협상을 통해 상당히 개선됐으며 제도적으로 보호받을 수 있게 됐다. 또 방송보호기간을 20년에서 50년으로 연장하고 방송사업자의 배타적 권리를 인정하는 등 저작권 보호 수준도 높아졌다. 더불어 영화상영시 무단 촬영에 대한 형사처벌 규정 확보 및 영상 스트리밍에 있어 '일시적 복제권' 등이 보장돼 저작권 보호기반은 더 넓어졌다.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와 '상속자들'이 중국에서 인기를 얻은 후 등장한 '별에서 온 상속자들' 같은 표절 혐의 작품은 앞으로 보기 힘들어졌다.

양 국간 교류협력 차원에서 진행됐던 K-POP 공연 역시 앞으로 더 활성화될 것으로 보인다. SM엔터테인먼트 김은아 팀장은 스포츠한국에 "이번 한ㆍ중 FTA체결은 한국과 중국간 문화 콘텐츠 합작 제작, 합작 사업이 실질적으로 활성화 될 수 있는 근간을 마련한 부분과, 문화 콘텐츠 권리보호의 기반이 마련되었다라는 점에서 의미 있다. 한ㆍ중 엔터테인먼트 회사들간의 합작 및 협력 활성화가 기대되며 권리보호를 통한 더 큰 수익의 창출이 기대된다"고 분석했다.

▲ '차이나 머니' 국내 진입도 가속도 붙어

이번 한ㆍ중 FTA를 통해 한류에 대한 중국의 입김도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최근 홍콩계 펀드(PEF)가 국내 대표 드라마 제작사인 초록뱀을 인수했다. 중국계 자본의 국내 엔터업체 인수는 이번이 처음이다. 또 국내 영화배급사 NEW는 중국 화책의 대규모 투자를 이끌어 냈으며 CJ CGV 등 극장업체는 현지 기업과 손잡는 등 '차이나 머니'의 영향력은 계속 커지고 있다. 앞으로 유사사례는 계속 나올 것이라는 게 업계 전망이다.

엔터테인먼트 업계는 한ㆍ중 FTA에 대해 환영의 뜻을 밝히면서도 상대적으로 자금력이 취약한 국내 산업을 보호할 수 있는 방법을 강구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모았다. 또 한류 콘텐츠의 중국 시장 진입 장벽을 낮추기 위한 노력 역시 이어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 업계관계자는 "위기에 처했던 한류가 한ㆍ중 FTA를 통해 다시 도약의 기회를 얻었다. 그동안 중국 진출의 걸림돌이 됐던 사안들이 상당히 해소되며 대륙에 진출하는 한류 콘텐츠는 더 많아질 것"이라며 "하지만 국내 엔터테인먼트 업계 자금력이 상대적으로 취약한 만큼 중국 자본에 의한 잠식도 우려된다. 한ㆍ중 FTA 효과는 장기적으로 나타날 것인 만큼 단단히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09월 제2794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09월 제2794호
    • 2019년 09월 제2793호
    • 2019년 08월 제2792호
    • 2019년 08월 제2791호
    • 2019년 08월 제2790호
    • 2019년 08월 제2789호
    • 2019년 07월 제2788호
    • 2019년 07월 제2787호
    • 2019년 07월 제2786호
    • 2019년 07월 제2785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