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라이프

[박흥진의 할리우드 통신] '인터뷰'(The Interview) 김정은 역 재미동포 랜달박

"북한의 보복ㆍ협박 코미디 같은 일"
김정은 역 오디션 한번 보고 합격… 체중 늘리려 10일간 핫도그 먹어
북한의 엉뚱한 반응 예상했던 일… 딸과 함께 한국어 공부 열심히 해
  • 박흥진 편집위원과 랜달 박(오른쪽)이 <주간한국> 신문을 맞잡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전 세계적으로 화제를 모으는 코미디 '더 인터뷰'(The Interview)에서 김정은 역을 맡은 미국 태생의 한국계 코미디언 랜달 박(40)과의 인터뷰가 최근 미국 베벌리힐스에 있는 한 한국식당에서 진행됐다.

'인터뷰'는 미TV의 저속한 토크쇼 사회자(제임스 프랭코)와 제작자(세스 로건)가 김정은을 인터뷰하게 되자 CIA가 이들에게 김정은 암살 지령을 내리면서 일어나는 수선스러운 코미디. 북한이 제작사인 소니가 영화의 개봉을 취소하지 않으면 '결정적이요 무자비한 응징을 받을 것'이라고 협박해 화제를 모았다. .

영화는 터무니없지만 웃지 않을 수가 없다. 특히 랜달 박의 김정은 묘사가 일품이다. 타이 없는 셔츠 위에 검은 색 정장을 하고 동양인 특유의 상고머리를 한 랜달은 나이보다 어려 보였는데 좌우로 인공기가 놓인 테이블에 얌전히 앉아 겸손하게 질문에 답했다.

-당신의 경력과 가족에 관해 말해 달라.

"나의 부모는 1960년대 한국에서 이 곳에 왔으며 나는 1974년에 여기서 멀지 않은 할리우드 프레스비테리언 병원에서 태어났다. 내가 이 역을 맡게 된 것은 나를 자기 영화에 여러 번 쓴 닉 스톨러 감독이 이 영화의 감독에게 적극적으로 추천했기 때문이다. 그래서 오디션에 나가 대사를 읽었더니 다음 날 역이 주어졌다. 나 말고 다른 배우들은 만나지도 않았다고 한다. 참 놀라운 일이다.'

  • 영화 ‘인터뷰’ 포스터.
-감독이 당신 보고 체중을 늘리라고 했는가.

"원래는 몸을 분장해 뚱보로 만들려고 했으나 촬영이 시작되기 10일 전쯤 카메라 테스트를 한 결과 그것이 어색하다는 결론이 나왔다. 그리고 두 감독은 내게 10일간 체중을 마음껏 늘리라고 권유했다. 그래서 10일간 도너츠와 핫독만 먹었는데 재미 있었다. 그런데 체중을 늘리는 것은 재미 있었지만 그것을 다시 빼는 일은 그리 쉽지가 않았다."

-결혼했는가.

"내 아내도 배우로 이름은 박재서이고 두 살난 딸 루비가 있다. 우린 여기서 언덕 하나 너머 있는 밸리에 산다. 난 코미디언 생활 12년째로 여러 번 노호에서 연극과 스탠드업 코미디쇼를 했다."

-그렇게 오래 연예인 생활을 했는데 왜 이제야 우리 앞에 나타났는가.

"많은 배우들이 오랫동안 조금씩 경력을 쌓다가 10년쯤 지나면 느닷없이 하룻밤새 성공하는 경우가 많다. 나도 지난 5∼6년간 조금씩 조금씩 분주해지더니 이 역을 얻게 됐다. 경력을 꾸준히 쌓은 결과 일 자리도 늘어나게 된 것이다."

-제임스 프랭코와 일한 경험은 어땠는가.

"그는 참으로 흥미로운 사람이다. 동시에 여러 가지 일을 하면서도 모두 다 잘 한다. 이 영화를 밴쿠버에서 찍을 때도 쉬는 때는 비행기를 타고 날아가 대학에 가서 강의를 하고 또 서점에서 자기 책에 서명을 하면서 팬들을 즐겁게 해 줬다. 그는 참으로 능력이 많은 사람으로 자기 하는 일을 매우 진지하게 생각하면서 거기에 전력투구를 한다. 아주 배울 점이 많은 사람으로 놀라울 따름이다."

-북한이 이 영화 개봉을 철회하지 않을 경우 보복을 하겠다고 협박했는데 신변 위협을 느끼지 않는가.

"내 안전은 걱정 안 했지만 북한의 그런 반응에 대해 놀랐다. 특히 영화의 예고편이 나오면서 그런 반응이 나왔다는 것이 놀랍다. 놀랐을 뿐이지 크게 우려하진 않았다. 결국 그런 반응이 있으리라고 어느 정도 예측은 했었다. 그러나 난 그들이 코미디 영화를 놓고 무력행사를 할 정도로 어리석은 사람들은 아니라고 본다."

-동양인(아시안 아메리칸)으로서 배역을 얻기가 쉬운가.

"내 경우는 기회가 점차 많아지고 있다. 그러나 모든 동양인들에게 적용되는 일은 아니다. 아직도 동양인 배우들에게 기회가 많이 부족하다. 그러나 점점 문이 열리면서 원래 동양인 배우를 위한 역이 아닌 것도 그들이 맡는 경우가 늘어나고 있다. 느리지만 문은 열리고 있다고 본다."

-김정은의 행동과 말투를 모방하려 했는가.

"오디션 통보를 받자마자 연구를 많이 했다. 그러나 그의 행동이나 태도에 관한 자료는 극히 적어 애를 먹었다. 내가 본 것은 전 프로 농구선수 데니스 로드먼이 북한을 방문했을 때 그와 김정은의 모습을 찍은 HBO의 '바이스'란 프로그램이었다. 그것을 자세히 보면 김정은은 자기가 어렸을 때부터 존경해 오던 로드먼을 처음 만나면서 다소 안절부절못하는 것을 알 수가 있다. 그래서 나도 그런 부분을 흉내 내려 노력했다."

-자신을 얼마나 한국인이라고 생각하는가. 한국말을 하며 한국음식을 만들 줄 아는가. 딸에게 한국인의 뿌리를 전수해 주려고 생각하는가.

"한국어를 그다지 잘하지는 못한다. 많이 연습해야 한다. 그러나 한국에서 태어난 내 아내는 한국말이 유창하다. 딸이 한국어를 할 수 있도록 가르친다는 것은 아주 중요한 일이다. 나도 딸과 함께 한국어를 공부하려고 한다. 그 것은 우리 가족 모두에게 중요한 일이기 때문이다. 물론 한국음식이 내가 가장 좋아하는 음식이다."

-김정은의 헤어스타일에 대해서 말해 달라.

"영화를 찍는 두 달간 내내 그 헤어스타일을 유지해야 했다. 그래서 영화를 안 찍을 땐 그 끔찍한 모양을 감추기 위해 귀덮개가 있는 방한모를 늘 쓰고 있어야 했다. 땀이 뻘뻘 날 때도 있었으나 난 결코 모자를 벗지 않았다."

-영화를 본 사람들의 반응은 어떤가.

"모두들 깔깔대고 웃더라. 특히 내 친구들은 우스워 죽겠다며 즐겼다. 그런데 내 아내는 영 반대다. 영화의 팬이 아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09월 제2794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09월 제2794호
    • 2019년 09월 제2793호
    • 2019년 08월 제2792호
    • 2019년 08월 제2791호
    • 2019년 08월 제2790호
    • 2019년 08월 제2789호
    • 2019년 07월 제2788호
    • 2019년 07월 제2787호
    • 2019년 07월 제2786호
    • 2019년 07월 제2785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