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라이프

[박흥진의 할리우드 통신] 소니 해킹으로 개봉 전부터 화제

'더 인터뷰' (The Interview) ★★★
김정은 패러디한 난센스 코미디
거칠고 유치하며 완성도 떨어져
데이브-김정은 농구 장면은 재미
순종 '한국산 호랑이'도 출연
영화를 만든 컬럼비아의 모회사 소니 엔터테인먼트의 컴퓨터 해킹으로 영화가 나오기도 전에 세계적 화제가 된 난센스 코미디. 연출력이 못한 어설픈 스케치 코미디식의 작품이다. 물론 웃기기는 하지만 어리석고 거칠고 상스럽고 유치하다. 영화에서 암살의 표적이 되는 김정은의 아버지 김정일을 조롱한 만화영화 '팀 아메리카: 월드 폴리스'보다 완성도가 떨어진다.

정치풍자 영화의 옷을 입은 영화이지만 그러기엔 수준 미달이다. 그냥 두서없이 늘어놓은 '새터데이 나잇 라이브'의 한 코너 같다. 마음대로 자란 아이들의 장난질을 보는 것 같다. 보면서 낄낄대고 웃으면서도 한심하다는 생각이 절로 든다.

태블로이드 인기 TV쇼(영화는 이런 쇼에 대한 조소가 섞인 비판이기도 하다)의 사회자 데이브 스카이라크(제임스 프랭코)는 별로 탐탁지 않게 생각하는 쇼의 제작자 아론(세스 로간-공동 감독에 공동 각본)을 꼬드겨 자기 쇼의 팬인 김정은에게 인터뷰를 요청한다. 뜻밖에도 좋다는 회신이 온다.

데이브는 미디어 사상 전무후무한 단독 인터뷰를 하게 돼 좋아서 길길이 날뛰는데 이 때 CIA의 예쁜 여자 요원 레이시(리지 캐플랜)가 둘을 찾아와 조국과 세계 평화를 위해 김정은을 암살해 달라는 부탁을 한다. 둘은 이를 수락하는데 레이시가 섹시하지 않았더라면 "노"라고 했을지도 모른다.

평양에 도착한 둘은 시가를 태우는 김정은(한국계 코미디언 랜달 박이 체중을 늘리고 김정은의 헤어스타일을 한 채 연기를 하는데 아주 잘한다. 그냥 우스운 연기가 아니라 매우 민감하고 깊이가 있다)의 융숭한 접대를 받는다. 김정은은 데이브만 대마초 파티에 초청하고 또 소련제 탱크 안으로도 초청한다.

재미있는 부분은 데이브와 김정은의 농구장면. 이 장면은 농구광인 김정은의 초청을 두 번이나 받고 평양에 간 데니스 로드맨의 북한 여행을 상기시키는데 아마 그도 데이브와 같은 대접을 받았을지도 모른다.

둘을 돌보는 총책은 겉으로는 세나 안은 따뜻한 도전적인 섹스 덩어리 숙(캐나다의 한국계 다이애나 방이 강렬한 연기를 잘 한다). 아론이 숙에게 반하는데 숙도 마찬가지.

그런데 데이브는 자기를 친구처럼 대해주는 김정은에게 호감을 갖게 되면서 그를 암살할 계획에 대해 주춤하다가 여차 저차 하여 제 정신을 차리고 전 세계적으로 방영되는 김정은 인터뷰에 들어간다. 백두산에서 나왔는지는 확인되지 않았으나 순종 한국산 호랑이도 나온다. 세스 로간과 에반 골드버그 공동 감독. 개봉이 취소됐다가 우여곡절 끝에 소규모로 개봉됐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09월 제2794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09월 제2794호
    • 2019년 09월 제2793호
    • 2019년 08월 제2792호
    • 2019년 08월 제2791호
    • 2019년 08월 제2790호
    • 2019년 08월 제2789호
    • 2019년 07월 제2788호
    • 2019년 07월 제2787호
    • 2019년 07월 제2786호
    • 2019년 07월 제2785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