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라이프

[박흥진의 할리우드 통신] '민권 행진' 둘러싼 감동적 영화

'셀마' (Selma) ★★★★1/2(5개 만점)
역사적 실화 바탕 지적으로 그려… 훌륭한 각본에 촬영·연기 뛰어나
흑인 투표권 의회연설 장면서 눈물
1965년 마틴 루터 킹 주니어가 흑인들의 투표권을 확보하기 위해 자신을 따르는 민권운동 지지자들과 함께 앨라배마주 셀마에서부터 몽고메리까지 비폭력 무저항 행진을 한 역사적 실화를 그린 영화. 지적이요 강력하고 감동적이며 심금을 흔드는 작품이다.

민권행진을 둘러싼 막후 토론 그리고 행진 대열에 가한 기마경찰들의 가혹한 진압 등 작은 것부터 스케일 큰 것에 이르기까지 모든 부분이 꼼꼼하게 묘사됐다.

가장 뛰어난 건 영혼이 떨리는 감동을 일으키면서 아울러 냉정한 자세를 잃지 않는 흑인 여류 감독 에이바 뒤버네이의 연출력이다. 장인의 연출력과 지적인 각본 그리고 좋은 촬영과 앙상블 캐스트의 완벽한 연기 등을 즐기면서 아울러 역사 공부를 다시 할 수 있는 훌륭한 영화다.

1964년 존슨 대통령(톰 윌킨슨)이 민권법에 서명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앨라배마와 같은 미 남부에서는 흑인들이 백인들의 방해와 위협으로 투표를 할 수가 없었다. 영화는 마틴 루터 킹 주니어가 스톡홀름에서 노벨 평화상을 받는 장면으로 시작된다.

이어 버밍햄의 흑인교회에 폭탄이 투척되면서 4명의 소녀들이 사망한다. 그리고 장소는 셀마로 이동한다. 흑인 여자(오프라 윈프리-공동 제작 겸)가 투표를 하기 위해 유권자 등록을 하려고 하나 퇴짜를 맞는다.

닥터 킹(데이빗 오이엘로)이 셀마에 본부를 차리고 지지자들과 함께 흑인 투표권 확보를 위한 사전운동을 하는 과정이 상세하게 그려진다. 토론과 반박이 이어지고 궁극적 지지로 이어지는 과정이 사실적으로 묘사된다. 영화는 닥터 킹의 이런 공적인 활동과 함께 그의 개인적 문제를 공평하게 얘기하면서 그가 고뇌하고 개인적 결함에 갈등하는 모습을 진지하게 보여준다. 그와 부인 코레타 스캇 킹(카르멘 에조고)의 긴 대화 장면이 인상적이다.

닥터 킹은 목적을 달성키 위해 존슨을 여러 차례 만나는데 둘의 대면장면이 산 역사를 보듯이 생생하다. 그리고 존슨이 조지 월래스(팀 로스) 앨라배마 주지사를 만나는 장면이 우습고 재미있다.

이윽고 닥터 킹의 추종자들이 셀마로부터 몽고메리까지 첫 행진을 시작(이 때는 닥터 킹은 참여하지 않았다)하나 기마경찰의 무자비한 진압을 받고 해산된다. 이 장면이 충격적으로 그려진다. 그러나 경찰의 이런 잔혹한 진압이 TV를 통해 생중계되면서 성직자를 비롯한 많은 백인들이 셀마로 찾아와 행진에 참여하면서 며칠 후 다시 행진을 시작한 대열은 몽고메리에 도착한다.

처음에는 흑인 투표권 법안에 회의를 표하던 존슨도 역사의 흐름을 거스를 수 없음을 깨닫고 의회에서 법안 통과를 위한 감격적인 연설을 한다. 눈시울이 붉어지는 감동적인 장면이다.

힘차고 감정적이며 공정하고 또 현명한 영화에서 가장 볼만한 것은 배우들의 연기다. 특히 오이엘로의 웅변과 함께 묵직하면서도 내밀한 연기가 깊은 인상을 남긴다. 그 밖에도 윌킨슨과 로스와 에조고의 연기도 훌륭하다. 그리고 잠깐 나오는 말콤 X 역의 나이벨 태치의 연기가 비수처럼 빛난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6월 제2830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6월 제2830호
    • 2020년 05월 제2829호
    • 2020년 05월 제2828호
    • 2020년 05월 제2827호
    • 2020년 05월 제2826호
    • 2020년 04월 제2825호
    • 2020년 04월 제2824호
    • 2020년 04월 제2823호
    • 2020년 04월 제2822호
    • 2020년 03월 제2821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삼척 초곡항…파도 넘나드는 기암괴석 해변 삼척 초곡항…파도 넘나드는 기암괴석 해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