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라이프

[박흥진의 할리우드 통신] 근로자의 삶 다룬 생존투쟁 드라마

'내일을 위한 시간' (Two Days, One Night) ★★★★
'장미빛 인생' 코티야르 주연 맡아… 김장감 넘치는 스릴러 연출 돋보여
해고의 표적 사내 비밀투표로 반전… 가슴 파고드는 사실적 표현력 감동
근로자들의 삶과 애환을 그려온 벨기에의 형제감독 뤽과 장-피에르 다르덴의 또 하나의 소시민의 생존투쟁에 관한 드라마다. '장미빛 인생'에서 프랑스 샹송가수 에디트 피아프 역을 열연해 아카데미상 여우주연상을 탄 마리옹 코티야르가 주연을 맡았다.

두 감독 특유의 군더더기 없는 경제적 연출이 돋보이는 훌륭한 사회문제 드라마다. 또한 시간에 쫓기는 긴장감 가득한 스릴러의 기운을 갖추어 영화를 보면서 주인공과 함께 안절부절못하게 된다. 특히 주인공을 계속해 따라가면서 손으로 들고 찍은 핸드헬드 촬영이 숨가쁜 상황을 잘 포착하고 있다.

동네의 태양열판 제조공장에 다니는 상드라(코티야르)는 금요일에 전화로 느닷없이 해고통보를 받는다. 회사의 사정에 따라 17명의 직원중 1명을 해고하든지 아니면 1,000유로의 보너스를 포기하든지 둘 중 하나를 선택하는 공개투표에서 상드라가 제물이 된 것이다.

노동자인 남편과 어린 두 아이를 가진 상드라네는 최근에야 달동네에서 탈출하고 실업수당 신세도 면해 상드라의 해고로 집안에 먹구름이 드리운다. 게다가 상드라는 최근 신경쇠약증세로 직장을 한동안 쉬었다. 이 때문에 상드라가 해고의 표적이 된 것이다.

회사에서 상드라에게 이번에는 비밀투표로 재투표의 기회를 주겠다고 언급, 상드라는 이 때부터 동료직원들의 집을 일일이 찾아 다니며 자신의 구명운동을 시작한다. 첫 번째 투표에서 상드라 편을 들어준 동료는 단 2 명뿐이다. 총7표를 얻어야 해고가 무효가 되는데 이를 위해 상드라는 같은 근로자들의 집을 찾아가 사정을 한다. 투표는 월요일에 있기 때문에 시간이 촉박하다.

머리를 뒤로 따고 진바지에 원색의 탱크톱을 입은 상드라가 절박하게 동료들의 집을 찾아 다니면서 사정하는 모습은 관객들의 가슴을 먹먹하게 만든다. 시간이 흐를수록 초조해져 호흡이 가쁘게 된다. 결과야 어찌 됐든 상드라는 좋은 싸움을 하고 자아 재발견을 하는데 다르덴 형제의 인간의 근본적 선에 대한 믿음이 엿보인다.

경탄할 것은 코티야르의 연기다. 그는 영화의 모든 장면에 나오면서 아주 사실적이요 자연스러운 연기를 하는데 특히 표현력이 가득한 커다란 눈으로 표현하는 상드라의 착잡한 심정이 한치의 과장도 없이 절실히 보는 사람의 가슴을 파고든다. 영화 속 인물과 배우가 하나가 되는 것을 볼 수가 있다. 지난 1일 국내 극장에서도 개봉됐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4월 제2822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4월 제2822호
    • 2020년 03월 제2821호
    • 2020년 03월 제2820호
    • 2020년 03월 제2819호
    • 2020년 03월 제2817호
    • 2020년 02월 제2816호
    • 2020년 02월 제2815호
    • 2020년 02월 제2814호
    • 2020년 02월 제2813호
    • 2020년 01월 제2812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