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라이프

[아듀 2015①] '1000만 영화 3편' 그늘엔 부익부 빈익빈

  • 영화 '암살'과 베테랑. 사진=CJ엔터테인먼트, 쇼박스 제공.
[스포츠한국 장서윤 기자] '1000만 한국영화 3편' '영화 관객 2억명' 올해 한국 영화계가 기록한 수치다. 올해 한국영화는 외형적으로는 어느 때보다 풍성한 한 해를 마감하고 있다. 1000만이 넘는 대형 영화가 세 편에 관객 수는 3년 연속 2억명을 넘어섰다. 중장년층의 티켓 파워는 점점 공고해지고 있고 다양성 영화나 재개봉 작품에 대한 관객들의 열망도 감지된 한 해였다. 2015년을 돌아보며 한국영화계를 뒤흔든 이슈를 짚어봤다.

한 해 천만 영화 3편 시대 열다

올해 가장 먼저 1000만 관객 테이프를 끊은 영화는 '국제시장(감독 윤제균 제작 JK필름)'. 이 작품은 지난해 12월 개봉, 올해 1월 1000만 관객을 돌파하며 2015년 첫 1000만 영화에 등극했다. '국제시장'은 한국 근현대사를 배경으로 끈질긴 삶을 이어 온 아버지 덕수(황정민)의 삶을 통해 관객들에게 훈훈한 감동을 줬다는 평가를 받으며 순항했다.

이어 여름 성수기에는 '암살(감독 최동훈 제작 케이퍼필름)' '베테랑(감독 류승완 제작 외유내강)'가 비슷한 시기 1000만을 돌파하며 '쌍천만' 영화의 탄생을 알리기도 했다. 두 작품은 각각 일제 강점기를 배경으로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활약상('암살')과 대기업의 부조리와 싸우는 형사의 이야기('베테랑)를 그려내면서 여름 극장가를 장악했다.

영화 '암살'의 배급사 (주)쇼박스의 최근하 홍보팀장은 "관객들에게 통쾌한 카타르시스를 주거나 감동 코드를 선사하는 작품이 올해는 많은 사랑을 받았다. 현실에서 얻지 못하는 사회 부조리에 대한 고발에 열광하고 따뜻한 감동에 마음이 움직이는 관객들이 많았던 것으로 보인다"라고 흥행 요인을 분석했다.

  • 영화 '국제시장' 사진=CJ엔터테인먼트 제공.
수치상으로도 영화 관객 수는 탄탄한 숫자를 보여주고 있다.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올해 영화관을 찾은 관객은 2억 30만 5710명. 2013년 2억 1334만 6935명, 2014년 2억 1506만 7,760명에 이어 3년 연속 영화관객 2억명 시대를 열고 있다.

작품별·투자배급사별 부익부 빈익빈 심화

반면 '부익부빈익빈' 현상은 어느 해보다 심하게 나타났던 것으로 기록되고 있다. '1000만 영화 3편'의 그늘 뒤에는 빛을 보지 못한 다수의 작품이 존재한다. 특히 올해는 500만 이상의 관객이 든 작품은 총 7편이지만 100만 관객을 돌파한 작품은 22편에 불과하다. 즉, 대규모 제작비를 투자한 영화와 그렇지 못한 작품의 흥행 명암이 여실히 드러난 것.

영화 투자배급사 롯데엔터테인먼트의 임성규 홍보팀장은 "제작비 규모 40억~50억원대로 손익분기점 150만~200만명인 작품이 올해는 흥행 면에서는 거의 전멸했다. 다양한 규모의 작품의 흥행이 공존할 때 영화산업적으로도 건강한 토양을 만들 수 있음을 감안할 때 중소 규모의 작품에 대한 관심이 필요한 시기"라고 전했다.

투자배급사별로도 부익부 빈익빈이 뚜렷한 한 해였다. '암살' '사도(감독 이준익 제작 타이거픽처스)' '내부자들(감독 우민호 제작 (유)내부자들문화전문회사)'을 배급한 쇼박스는 올해 배급한 7편의 한국 영화중 3편이 올해 한국영화 흥행 2~4위에 나란히 오른 반면 롯데엔터테인먼트는 흥행 10위 내에 한 작품도 이름을 올리지 못하는 등 부진의 한 해를 보냈다.

  • 영화 '성실한 나라의 앨리스'
중장년층 관객의 약진…영화 산업 '신흥 강자'

중장년층 관객의 약진이 뚜렷이 드러난 것도 올해 한국영화계의 새로운 현상 중 하나다. 1000만 관객을 돌파한 영화 '국제시장'과 600만명을 넘어선 '연평해전(감독 김학순 제작 (주)로제타시네마)'의 흥행을 견인한 이들은 다름아닌 40~60대 관객층이다. 흘러간 옛 시절에 대한 향수를 추억하고 연령대가 올라갈수록 다소 보수적인 색채를 드러내는 이들은 기존의 20~30대 관객층이 주도하던 영화시장에 다크호스로 떠오르고 있다.

롯데엔터테인먼트 임성규 홍보팀장은 "과거에는 20~30대들이 영화시장을 주도했던 데 반해 최근에는 40~50대들이 신흥 강자로 떠오르고 있다. 중장년층이 여가 활동으로 영화관을 찾는 일이 익숙해지면서 가족 단위의 관객들도 점차 늘어나고 있는 추세"라고 전했다. 이경영, 오달수, 배성우 등 폭넓은 관객층을 아우를 수 있는 배우들의 활약이 유독 많았던 것도 이처럼 영화시장을 주도하는 연령대가 높아지는 것과도 연관이 있다는 분석이다.

다양성 영화, 재개봉 작품에 대한 열망

작지만 의미 있는 기획으로 이뤄진 다양성 영화는 올해 '개를 훔치는 방법(감독 김성호)'가 30만명을 동원하며 최고 흥행 스코어를 기록, 지난해 400만명을 동원한 '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감독 진모영)'의 기록적인 흥행에 비해서는 수치상으로는 이렇다 할 성과를 거두지 못했지만 독특한 소재나 연출기법에 대한 관객들의 열망은 충분히 확인된 한 해였다. 특히 '88만원 세대'들의 힘든 현실을 비꼰 영화 '성실한 나라의 앨리스'가 청룡영화상 여우주연상(이정현)의 영예를 안는 등 작품적으로도 성과를 거뒀다.

(주)쇼박스 최근하 홍보팀장은 "구마의식이라는 독특한 소재를 다룬 '검은사제들'같은 500만 관객을 넘어서는 등 많은 사랑을 받은 것을 비춰볼 때 다양한 소재와 장르에 대한 관객들의 기호는 점점 커질 것으로 보인다"라고 밝혔다.

여기에 영화 재개봉 열풍도 극장가를 강타한 한 해였다. 외화중에는 영화 '빽 투더 퓨처 1,2' '러브액추얼리' '이터널선샤인', 한국영화는 '공동경비구역 JSA'가 10~20여년의 세월의 간극을 뛰어넘고 재개봉돼 관객들을 만나 좋은 반응을 얻었다. 특히 '이터널선샤인'은 개봉 당시보다 2배 넘는 스코어인 관객 30만명을 돌파해 재개봉 영화의 위력을 보여주기도 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6월 제2830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6월 제2830호
    • 2020년 05월 제2829호
    • 2020년 05월 제2828호
    • 2020년 05월 제2827호
    • 2020년 05월 제2826호
    • 2020년 04월 제2825호
    • 2020년 04월 제2824호
    • 2020년 04월 제2823호
    • 2020년 04월 제2822호
    • 2020년 03월 제2821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삼척 초곡항…파도 넘나드는 기암괴석 해변 삼척 초곡항…파도 넘나드는 기암괴석 해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