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셀럽토크]김지원, "윤명주의 돌직구 사랑, 언젠간 보답받지 않을까요?"

  • 김지원. 사진=킹콩엔터테인먼트 제공.
[스포츠한국 장서윤 기자] 청초한 분위기가 잘 어울릴 것만 같은 외모의 김지원은 KBS 2TV 월화드라마 '태양의 후예'(극본 김은숙 김원석 연출 이응복)에서 넘치는 카리스마 덕에 '걸크러시'(여성이 여성을 동경하는 마음)를 유발하는 센 캐릭터 윤명주 역으로 등장한다. 목표한 것은 무조건 해 내는 돌직구 스타일인 윤명주는 사랑 앞에서도 거침이 없다.

아버지의 철벽같은 반대에도 자신의 사랑을 굽히지 않는 명주를 연기하며 "대리만족을 느낀다"며 수줍게 웃는 김지원은 실은 청순함의 대명사격인 분위기다. 그런 그가 반전 변신에 나선 용기 덕분이었을까? 극중 '구원커플'로 불리며 애절한 사랑으로 관심을 모으고 있는 그에게서는 모범생 이미지를 벗어나 연기자로 한 걸음씩 성장해가고 있는 진심이 읽힌다.

▲ '태양의 후예' 시청률 고공행진이 연일 화제다. 배우 입장에서는 사전제작제로 이미 모든 촬영을 완료해 마음이 편할 것 같다. 그렇진 않다. 방송이 시작되기 전인 수, 목요일 밤 9시쯤 되면 떨린다. 설렘 반 긴장감 반의 느낌인 것 같다. 촬영할 때 나름대로 열심히 하긴 했는데 화면 속 내 모습이 아쉬워 '더 잘할 걸'하는 마음도 있다. 드라마가 성공할 것 같다는 예감은 있었지만 막상 상상 외로 높게 나오는 시청률을 볼 때면 뿌듯함이 있다. ▲ SBS '상속자들'에 이어 두 작품 연속 김은숙 작가와의 작업으로 이제는 김지원이 '김은숙의 페르소나'라는 얘기도 들린다.

제작 전부터 '태양의 후예'가 재밌단 소문은 들었지만 나에게 올거란 생각은 못했다. 작가님이 연락을 주셔서 감사드렸고, 정말 열심히 하겠다는 생각밖에 없었다. 극중 윤명주가 사랑의 장애 앞에서 힘들어하는 인물이라 깊은 감정이 필요하다는 생각을 했다. 감정 표현을 위해서는 그저 대본을 파는 수밖에 없겠더라. 가끔씩 헷갈릴 때면 주위 사람들에게 조언을 들으면서 오직 대본에만 집중했던 것 같다. ▲ '구원 커플'이라는 별명으로 불리면서 진구와의 로맨스가 애절하게 펼쳐지고 있는데 촬영장에서 호흡은 어땠나.

개인적으로도 서대영같은 상남자같은 스타일을 좋아한다. 유시진도 멋있지만 서대영을 볼 때면 '명주를 이렇게 사랑해주는 사람이 있구나'하는 마음에 벅차다. 진구 선배님은 촬영하면서도 늘 더할 나위 없는 배려를 보여주신다. 특히 카메라 안에서 진구 선배님의 묵직한 연기가 나를 많이 도와준 것 같다.

  • 김지원. 사진=킹콩엔터테인먼트 제공.
▲ 여군 캐릭터가 평범하지는 않은 역할이라 말투나 제스처 등 연기 톤을 어떻게 잡을지 고민이 많았을 것 같다.

오버스럽지 않게, 최대한 자연스럽게 하려고 고민했다. 실제 여군을 만나보진 못했지만 여군 관련 다큐멘터리나 MBC '일밤-진짜 사나이' 같은 프로그램도 참고했다. 메이크업은 최소한으로 했지만 군복 허리에는 약간 주름을 잡아서 라인을 살리기도 했다(웃음) 극중 서대영과의 러브라인은 통통 튀는 매력이 있어야 살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명주만의 화법을 연구하기도 했다. ▲ 윤명주만의 매력이 드러난 장면 중 가장 좋아하는 부분이 있다면

명주가 멋있는 이유는 사랑 앞에선 돌직구지만 자신의 일에도 굉장히 열심히인 여자라는 점 때문이다. 극중 우르크 지진 재난 현장에서 서대영이 위험에 빠진 상황에서도 자신이 맡은 수술을 냉철하게 해 내는 모습에서 담대함과 용기있는 여자라는 점이 참 멋있게 느껴졌다.

▲ 실제 만나 본 김지원은 윤명주처럼 돌직구 스타일이라기보다는 조용하고 생각이 깊어보인다.

난 생각도 많고 신중한 편이다. 그래서 이런 캐릭터를 연기하면서 표출하지 못했던 내 안의 감정을 많이 해소하는 편이다. 주로 강한 대사를 하면서 그런 편인데 통쾌함이 있다.

  • 김지원. 사진=킹콩엔터테인먼트 제공.
▲ 연기자로는 대선배인 송혜교와는 극중에서 티격태격 신경전을 벌이기도 했다.

사실 긴장을 많이 했다. 역할 대 역할로 만나는 거지만 내겐 동경하는 선배님이니까. 막상 촬영할 때는 몰입할 수 있도록 해주시고 카메라 밖에서는 편하게 대해 주시더라. 여배우로서 배울 점이 많은 분이고 같이 일할 수 있어 영광인 순간이었다.

▲ 김은숙 작가의 전작 SBS '상속자들'에서도 그렇고 이번 작품에서도 톤은 다르지만 한 남자에 대한 열정적인 사랑을 보여주고 있다. 맞다. 그런데 '한 남자 바라기'도 그 나름대로 재미가 있다.(웃음) 누군가의 사랑을 계속해서 갈망하는 역할도 매력이 있으니까. '상속자들'에서는 차은상(박신혜)과 김탄(이민호)의 사랑이 이뤄지는 데 있어 질투하는 역할이었다면 이번에는 상대방도 내 사랑을 알고 있으니 보답받을 수 있지 않을까 싶다. ▲ 송송커플보다 구원커플이 '이것만은 더 낫다'라고 하는 지점이 있나

어떤 커플을 응원하시든 그건 시청자들의 몫이니까 기분은 좋다. 어느 쪽이 '낫다'기보다 두 커플이 다른 건데 송송 커플이 시작하는 연인이라면 구원 커플은 전사가 있는 커플이니까 다르게 보완이 되는 것 같다. ▲ 지상파 드라마 방송예정작 캐스팅 물망에 오르는 등 차기작 얘기가 벌써 오가는 것 같다.

급하게 생각하지는 않는다. 윤명주 역할이 좀 세기도 하고 애절한 멜로가 있었으니 밝은 역할이면 어떨까 싶다. 이제는 20대 중반 내 나이에 맞는 역할도 해보고 싶다.(웃음)

  • 김지원. 사진=킹콩엔터테인먼트 제공.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07월 제2786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07월 제2786호
    • 2019년 07월 제2785호
    • 2019년 07월 제2784호
    • 2019년 06월 제2783호
    • 2019년 06월 제2782호
    • 2019년 06월 제2781호
    • 2019년 06월 제2780호
    • 2019년 05월 제2779호
    • 2019년 05월 제2778호
    • 2019년 05월 제2777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영월…맑은 물길 따라 절경에 ‘풍덩’ 영월…맑은 물길 따라 절경에 ‘풍덩’